인공지능(AI) 기술의 발전으로 로봇은 점차 인간을 대체하고 있다. 결코 로봇이 침범할 수 없으리라 여겼던 예술의 영역마저도 예외가 아니다.

지난 16일 이탈리아 피사의 ‘베르디 극장’에서 인공지능 로봇 ‘유미’(YuMi)가 루카 필하모닉 오케스트라의 공연을 지휘했다. 세계적인 테너 안드레아 보첼리도 함께였다. 스위스의 로봇 브랜드 'AAB'가 선보인 '유미'는 루카 필하모닉의 상임 지휘자인 안드레아 콜롬비니의 동작을 모델로 설계됐다. 유미는 첫 무대에서 베르디의 '리골레토'의 삽입곡 "여자의 마음"을 시작으로 총 3곡의 지휘를 성공적으로 마쳤다.

우려와 달리 오케스트라 상임 지휘자와 연주자들의 만족도는 높았다. 안드레아 콜롬비니 루카 필하모닉 지휘자는 "팔의 움직임이 매우 부드러워 특별한 무언가를 전달해준다"고 극찬했다.

한설이PD ssolly@hankookilbo.com

백순도 인턴PD s_ndo@hanmail.net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