멕시코 이어 핵실험 항의 차원 결단..."안보리 결의 준수"

김학철 주페루 북한 대사. 페루RPP방송 캡처

멕시코에 이어 페루 정부가 11일(현지시간) 북한의 핵실험과 잇따른 장거리 탄도 미사일 발사에 대한 항의 표시로 자국에 주재하는 김학철 북한 대사를 외교적 기피인물(페르소나 논 그라타)로 선언하고 5일 이내에 출국할 것을 명령했다.

페루 외교부는 이날 성명을 통해 “북한이 반복적이고 노골적으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결의를 위반하고 핵 프로그램을 포기하지 않고 있는 점을 고려해 이번 조치를 취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페루 외교부는 이어 “북한은 국제적인 의무 이행과 국제법 준수 등을 요청하는 국제사회의 요구를 무시하고 있다”며 “이런 북한의 정책은 전 세계와 동북아시아의 안정은 물론 국제평화 및 안보에 심각한 위협이 되고 있다”고 강조했다. 또한 페루 정부가 유엔 안보리 결의를 준수할 의무를 갖고 있음을 강조, “한반도 비핵화를 위한 모든 외교적 노력을 실행하겠다는 방침을 재확인한다”고 덧붙였다.

페루와 북한은 1988년 11월 양국 간 대사급 외교관계를 수립했다. 북한은 페루와 수교 후 리마에 주재하는 통상대표부를 대사관으로 승격했다.

앞서 멕시코 정부도 지난 7일 북한의 6차 핵실험과 잇단 탄도 미사일 발사에 대한 항의 표시로 김 대사를 외교적 기피인물로 지정하고 72시간 이내에 떠날 것을 명령했다.

두 나라의 외교적 조치는 이날 북한 핵실험에 대한 유엔의 제재 움직임에 발맞춰 미국을 비롯한 국제사회와 보조를 맞추기 위한 것으로 풀이된다. 마이크 펜스 미국 부통령은 지난달 칠레를 방문해 “칠레와 브라질, 멕시코, 페루에 대해 북한과의 외교ㆍ통상 관계를 모두 단절해주기를 바란다”고 촉구한 바 있다.

김정원 기자 gardenk@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