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기업 73% “10월 2ㆍ6일 쉰다”
중소기업 28% “모두 안 쉬어”

올해 10월 추석 연휴 열흘을 모두 쉬는 직장인은 절반 정도에 불과한 것으로 조사됐다. 취업포털 잡코리아는 최근 대기업과 중소기업에 재직 중인 1,231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조사에서 임시공휴일인 2일과 대체공휴일인 6일 모두 쉬는 직장인은 52.9%인 것으로 나타났다고 11일 밝혔다. 반면 ‘2일과 6일 모두 쉬지 않는다’는 응답은 25.0%, ‘6일 대체공휴일만 쉰다’는 응답은 13.9%, ‘2일 임시공휴일만 쉰다’는 답은 8.2%였다.

대기업과 중소기업 직장인이 누릴 수 있는 황금연휴 혜택에 큰 차이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대기업 직장인은 72.5%가 ‘2, 6일 모두 쉰다’고 답한 반면 중소기업 직장인은 48.0%에 그쳤다. ‘2일과 6일 모두 쉬지 않는다’는 응답은 중소기업 직장인이 27.8%로 13.8%에 그친 대기업 직장인의 두 배에 달했다.

연휴 기간 출근하는 이유는 대체로 비자발적이었다. 조사 대상 33.9%는 ‘추석 연휴 기간에도 출근한다’고 밝혀 10명 중 3명이 추석 연휴에도 일하는 것으로 조사됐는데 연휴에 일하는 이유는 ‘당직, 업무 특성, 회사 휴일 방침 등 비자발적 이유’(77.0%)가 가장 많았다. ‘일이 많아서 자발적으로 회사에 나간다’는 답은 23.0%에 그쳤다.

고경석 기자 kave@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