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시와 협의… 오는 11월 30일부터 정기취항

부산지역 저가항공사인 에어부산이 울산~김포, 제주노선을 오는 11월 30일부터 운항한다.

울산시(김기현 시장)는 11일 에어부산(한태근 대표이사)과 울산공항 신규노선 취항을 위해 협의했다고 밝혔다.

협의에 따라 에어부산은 울산공항에서 김포, 제주노선을 오는 11월 30일부터 운항하기로 하고, 서울지방항공청 등 관계기관과의 협의와 홍보 등에 대해 울산시도 지원하기로 했다.

울산시는 지난 8월 제주항공의 울산공항 신규 취항 업무협약에 이어 에어부산 울산공항 신규 노선 취항 협의로 울산공항 활성화에 힘을 쏟고 있다.

울산시는 KTX 개통에 밀려 고전을 면치 못하던 울산공항의 활성화를 위해 김포, 제주노선 등 항공노선 다변화와 신규 노선 취항 인센티브 제공을 통한 항공수요 창출, 공항 운항안전시설 확충 등 다양한 방안을 추진해 왔다.

울산시 관계자는 “10월 제주항공 취항과 11월 에어부산 신규취항으로 울산의 하늘길이 보다 넓어져 시민들의 항공편의는 물론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시는 아울러 장기적으로 흑산도, 울릉도 공항이 건설될 경우 소형항공기를 활용한 특화된 신규 노선과 국제노선 취항도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에어부산은 20대의 항공기를 보유하고 있으며 국내 4개 노선, 국제 23개 노선을 운항하는 저비용항공사로 2007년 자본금 500억원으로 설립됐다. 김창배 기자 kimcb@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