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0% 참여 18일ㆍ25~29일 두 차례
사립유치원 연합체인 한국유치원총연합회 소속 교사 및 원장들이 7월 25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서울시교육청에서 열릴 예정이었던 제2차 유아교육발전 기본계획 수립 연구 현장세미나를 앞두고 현장을 점거하고 있다. 고영권 기자

전국 사립유치원들이 재정지원 확대를 요구하며 이달 중 두 차례 휴업에 돌입하기로 해 논란이 예상된다. 교육부는 유치원생 자녀를 둔 맞벌이 가정의 혼란에 대비해 긴급 대책 마련에 들어갔다.

3일 교육계에 따르면 전국 사립유치원들은 오는 18일과 25~29일 두 차례에 걸쳐 휴업할 계획이다. 한국유치원총연합회에 따르면 이번 휴업에는 전국 4,100여개의 사립유치원 중 90%가량이 참여한다. 오는 11일에는 국회 앞에서 대규모 집회도 열 계획이다.

이들은 국공립유치원의 3분의 1 수준에 불과한 정부의 재정 지원을 늘려줄 것을 요구하고 있다. 사립유치원 측에 따르면 국공립유치원에는 원아 1인당 매달 98만원이 지원되지만 사립유치원 지원금은 29만원에 불과하다는 것이다. 현재 25% 수준인 국공립유치원 비율을 2022년까지 40%까지 높이겠다는 정책에도 반발하고 있다.

사립유치원의 두 차례 휴업이 현실화 될 경우 아이를 맡길 곳이 없는 맞벌이 가정을 중심으로 보육대란이 우려된다. 특히 2차 휴업이 예고된 25~29일은 추석 연휴를 앞둬 휴가를 낼 수도 없는 상황이다.

교육부는 각 시ㆍ도 교육청과 함께 대책을 강구하는 한편 실제로 단체행동에 들어갈 경우 학습권 침해 행위로 간주, 엄정 대처할 방침이다. 교육부 관계자는 “유치원이 자율 휴원을 하려면 운영위원회 등을 거쳐 결정한 뒤 관할청에 보고해야 하고 임시 휴업도 긴급재난 등 때만 가능하다”고 말했다.

박세인 기자 sane@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