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폐수 배출 없어 깔끔...친환경미생물 음식물처리기

국내 최대 음식물처리기 전문기업 한국전자유통(대표 조성란, www.oklin.co.kr)이 가정용 친환경미생물 음식물처리기 ‘코코린’과 업소용 음식물처리기 ‘다짠다’ 신제품을 선보였다.

코코린은 국내에서 가장 역사가 깊은 ‘오클린’의 신제품 브랜드로 음식물쓰레기의 90~95%를 소멸하고 나머지 5~10%는 퇴비로 활용해 오폐수 배출이 없는 친환경 제품이다. 또한 전기료는 기존의 제품보다 3분의1 수준으로 효율도 가장 높다.

코코린은 국내 음식물처리기 방식 중 가장 뛰어난 성능을 보인다. 하루 2kg 처리 가정용 제품부터 15~400kg, 1~2톤을 처리할 수 있는 대용량 컴포드 제품 등 다양한 처리용량으로 출시됐다.

코코린은 제주도 우도에 1톤 제품의 설치와 제주 음식물류 폐기물 감량기 보급사업 및 인천 옹진군 음식물처리기 보급사업 등 지자체 음식물처리기 지원 사업에서 가장 많은 보급률을 자랑한다.

음식물쓰레기의 분쇄 후 고형물의 80% 이상을 회수하는 ‘다짠다’ 음식물분쇄기는 폐기물관리법의 다량배출사업장에서 사용하기에 좋다. 특히 백화점, 대형마트 등 음식물쓰레기 배출량이 많은 곳에 추천하고 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