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오리건주 레드먼드 인근 하늘에서 21일 달이 태양을 가리는 우주쇼가 벌어지고 있다. 연합뉴스

미국 대륙을 관통하는 99년만의 개기일식이 21일 오전(현지시간) 약 1시간 30분 간 진행된 뒤 종료됐다.

이날 개기일식은 미 서부 오리건주에서 오전 10시 16분쯤 달이 태양을 완전히 가리면서 시작됐다. 어둠이 깔리자 곳곳에서 탄성이 쏟아져 나오는 등 시민들은 열광하는 모습이 보였다.

개기일식은 오리건, 아이다호, 와이오밍, 네브래스카, 캔자스, 미주리, 일리노이, 켄터키, 테네시, 조지아, 노스캐롤라이나, 사우스캐롤라이나 등 14개 주를 관통하며 4천200㎞에 걸쳐 1시간 33분 동안 이어졌다.

개기일식은 대부분 대양에서 관측되면 대륙에서 볼 기회는 흔치 않다. 미 전역을 관통하는 개기일식이 관측된 것은 1918년 6월 8일 워싱턴주에서 플리리다주까지 나타난 개기일식 이후 99년 만의 일이다.

AFP통신은 “1918년 이후 처음으로 대륙의 해안에서 해안으로 이어진 개기일식이 96∼113㎞의 넓이로 미 대륙을 관통했다”며 “이번 개기일식은 역사상 가장 많이 관측된, 그리고 가장 많이 촬영된 천체현상으로 기록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채지선 기자 letmeknow@hakn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