각 기업들의 인사담당자들은 하반기 채용 시 출신대학과 전공을 주요 평가 항목으로 판단할 것이란 조사 결과가 나왔다. 최근 입사지원자들의 자격조건(스펙) 대신 업무 관련 경험이나 실력 위주로 뽑겠다는 정부의 ‘블라인드 채용 공공부문 의무화’ 방침을 밝힌 가운데 나온 내용이어서 주목된다.

16일 취업 포털 업체인 인크루트에 따르면 최근 국내 상장사 100여명의 인사담당자들을 대상으로 ▦연령 ▦성별 ▦병역 ▦가족사항 ▦출신지 ▦출신고교 ▦출신대 및 전공 ▦학점 ▦어학성적 및 자격증 ▦해외연수 ▦실무경력 등 11개 항목을 제시한 가운데 실시한 설문에서 응답자의 76%는 ‘출신대 및 전공’을 선택했다. 이어 ‘학점’(73%)과 ‘어학성적 및 자격증’(73%) 등을 주요 평가 항목으로 꼽았고 ‘실무능력’(71%), ‘병역’(45%), ‘연령’(40%), ‘해외연수경험’(39%), ‘성별’(30%), ‘출신지’(26%) 등의 순으로 집계됐다.

이번 설문은 입사지원자들의 이력서에서 11개 평가 항목 게재 여부와 관계없다는 전제 조건 하에 진행됐다. 다시 말해 인사담당자들은 블라인드 채용 도입으로 11개 평가 항목과 같은 배경을 이력서나 자기소개서에서 볼 수 없더라도 면접 시 구두로 직접 확인하겠단 의지를 내비친 셈이다.

인크루트 관계자는 “이번 설문 조사를 감안하면 학력이나 외모, 출신지 등을 따지지 않고 오직 실력이나 인성만으로 평가해서 인재를 뽑겠다는 블라인드 채용의 취지와는 거리가 있어 보인다”고 말했다. 허재경 기자 ricky@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