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자료사진

현직 경찰관이 대낮에 여성 앞에서 바지를 내리는 행위를 하다 경찰에 입건됐다.

서울 강서경찰서는 공공장소에서 음란행위를 한 서울 한 일선 경찰서 소속 경사 A(47)씨를 공연음란죄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고 12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 10일 오후 4시 30분쯤 강서구의 한 상가 건물 1층 엘리베이터 앞에서 40대 여성을 향해 운동복 반바지를 벗었다가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에 붙잡혔다.

당일 휴무였던 A씨는 체포 당시 술에 취해 있었던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 관계자는 "조사 당시 A씨가 술에 취해 기억이 잘 나지 않는다"고 진술했다고 전했다. 경찰은 폐쇄회로(CC)TV를 토대로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할 예정이다.

A씨는 2015년에도 유사한 범행을 저질러 계급이 강등되는 등 징계 처분을 받았던 것으로 전해졌다.

김형준 기자 mediaboy@hankookilbo.com

관련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