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준희가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이 강제로 삭제됐다고 주장했다. 최준희 인스타그램 제공

고 최진실 딸 최준희가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이 강제로 삭제됐다고 주장했다.

최준희는 5일 오후 4시경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여러분 인스타그램 계정도 날라갈까봐 빨리 올릴께요”라고 시작하는 글을 게재했다.

그는 “저도 사람인지라 지금 기사 올라오는 거 다 봤고 페이스북 글은 제가 자진해서 내린 것이 아닙니다. 페이스북 측에서 강제로 다 지우고 없앤 것이고 전 아직 얘기 못한 것들이 많습니다. 오늘 오후에 다시 정리해서 올릴 예정입니다”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이어 “진실은 침몰하지 않잖아요? 꼭 밝혀질것입니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최준희는 5일 새벽 자신의 외할머니로부터 고통을 받고 있다고 페이스북에 글을 공개했다.

이하 최준희 SNS 전문이다.

여러분 인스타그램 계정도 날라갈까봐 빨리 올릴께요, 저도 사람인지라 지금 기사 올라오는거 다 봤고 페이스북 글은 제가 자진해서 내린것이 아닙니다 페이스북 측에서 강제로 다 지우고 없앤것이고 전 아직 얘기 못한것들이 많습니다 오늘 오후에 다시 정리해서 올릴 예정입니다.

진실은 침몰하지 않잖아요? 꼭 밝혀질것입니다

김지원 기자 kjw8@hankookilbo.com

[연예관련기사]

故 최진실 딸 최준희, 외할머니 폭행 폭로 "저 좀 살려주세요"(전문)

채수빈 "조재현, 딸 조혜정 절친인 나와 키스신 못하겠다고"

김기덕 감독, 여배우 폭행+베드신 강요? "사실무근"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