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전 SNS에 “외할머니가 폭행” 주장
인스타그램

배우 고(故) 최진실씨의 딸 최준희양(14)이 외할머니 정옥숙씨와 크게 다퉈 경찰이 출동해 사실관계를 조사했다.

서울 서초경찰서는 4일 오후 11시쯤 최양과 정씨가 크게 다툰다는 최양의 오빠 최환희군(16)의 신고를 받아 출동했다고 5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이들은 저녁 식사를 마치고 정리를 하는 문제로 다투기 시작해 고성이 오고갔다. 이 과정에서 서로 밀치는 등 약간의 물리적 충돌도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이번 출동 건은 서로 처벌을 원치 않아 현장에서 종결했다"며 "그러나 최준희양이 학대를 당했다고 주장하는 만큼 사실관계를 판단에 수사를 시작할지 판단할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이날 오전 최양은 자신의 SNS를 통해 어린 시절부터 정씨에게 지속적으로 폭행과 폭언을 당했다고 주장하며 "하루하루가 사는 게 아니었고 정말 지옥 같았다. 죽는 게 더 편할 것 같았고 정말 그냥 죽고 싶었다"고 밝혔다. 뉴스1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