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호선 공사장서 인부 7명 고립됐다 구조
경인선 운행 중단 등 낙뢰ㆍ침수 피해
호우경보 대치… 오후까지 20~70㎜ 더 내려
서울을 비롯한 수도권 곳곳에 호우경보가 내려진 23일 오전 폭우로 침수됐던 인천 남구 주안역 인근 도로의 맨홀이 역류된 빗물의 힘을 견디지 못해 파손돼 있다. 연합뉴스

23일 인천에 낙뢰를 동반한 많은 비가 짧은 시간에 내려 피해가 잇따랐다.

인천시와 코레일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9시 39분쯤 인천 부평구 청천동 서울지하철 7호선 공사장 지하에서 작업 중이던 인부 7명이 차오르는 물에 고립됐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119구조대는 이날 오전 10시 55분쯤 지하 150m 지점에서 2명을, 오전 11시 29분쯤 300m 지점에 5명을 각각 구조했다. 구조된 이들은 다행히 다친 곳이 없어 병원에 이송되지는 않았다.

이 밖에도 낙뢰와 비 피해가 연달아 발생했다.

이날 오전 9시 20분쯤 경인선 인천역에 낙뢰가 떨어져 신호 장애가 발생했다. 약 10분 뒤인 오전 9시 30분쯤에는 경인선 부평역 일부 선로가 내린 비에 잠겨 인천역~부평역 양방향 열차 운행이 모두 중단됐다. 코레일 측은 신호 장치를 복구하고 선로에서 물을 빼내 약 27분만인 오전 9시 47분쯤 열차 운행을 재개했으나 시민들이 불편을 겪어야 했다.

이날 오전 9시 14분쯤 인천 중구 제2외곽순환고속도로 북항 터널 인근 도로도 침수돼 경찰이 왕복 3차로 양방향 차량 통행을 통제하고 차량을 우회시키기도 했다.

날 인천에는 오전 6시 15분부터 비가 내리기 시작해 낮 12시 기준 부평 구산동 92㎜, 중구 전동 85.5㎜, 서구 공촌동 62㎜, 강화 양산면 80.5㎜ 등의 강우량을 기록했다. 남구와 동구에도 각각 110.5㎜와 104㎜의 많은 비가 내렸다.

수도권기상청은 이날 오전 9시 20분을 기해 서해 5도를 포함해 옹진군을 제외한 인천 전역에 내려진 호우주의보를 호우경보로 격상시켰다.

인천에서 가장 많은 비가 내린 부평구와 남동구 지역이 피해가 컸다. 이날 오전 9시쯤 경인선 백운역 인근 신촌사거리 일대 도로의 신호등이 모두 꺼졌고 곳곳 도로의 1, 2개 차선이 물에 잠겨 운전자들이 큰 불편을 겪었다. 남동구 간석동 등은 도로와 건물, 차량 침수가 대거 발생했다.

인천시의 피해 현황 잠정 집계에 따르면 이날 낮 12시 현재 주택 침수 99건, 공장 1건, 상가 1건, 도로 7건이 보고됐다.

수도권기상청은 이날 오후까지 20∼70㎜의 비가 더 내릴 것으로 전망하고 산사태나 축대가 무너지는 등의 비 피해가 우려된다며 주의를 당부했다.

이환직 기자 slamhj@hankookilbo.com

서울과 경기지역에 호우주의보와 경보가 내려진 23일 오전 서울 올림픽도로에서 앞이 보이지 않을 정도로 폭우가 내리고 있다. 연합뉴스

관련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