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73년 만에 세상 밖으로
1944년 중국 송산의 일본군 수비대가 전멸하고 난 뒤 포로로 잡힌 4명의 조선인 위안부와 중국군(왼쪽)이 함께 찍은 사진. 이미 공개됐던 이 사진 속 여성들의 모습이 촬영된 영상자료가 5일 최초 공개됐다. 서울시ㆍ서울대인권센터 제공

한국인 위안부의 모습이 담긴 영상이 최초로 공개됐다. 그 동안 한국인 위안부에 대한 증언과 문서, 사진은 있었지만 이들의 모습이 촬영된 영상이 공개된 것은 처음이다.

서울시와 서울대 인권센터는 1944년 중국 송산(松山)에서 포로로 잡힌 위안부 7명을 찍은 18초 분량의 흑백 영상을 5일 공개했다. 미국 국립문서기록관리청에서 잠자고 있던 영상이 73년 만에 세상에 드러난 것이다. 2년 전 이러한 영상이 있다는 단서를 발견한 시와 서울대 인권센터가 미 국립문서기록관리청이 소장하고 있는 필름 수백통을 일일이 확인한 끝에 찾아냈다.

이 영상에는 일본군이 점령 중이던 송산 지역을 미ㆍ중 연합군이 탈환하면서 포로로 잡은 위안부 여성과 연합군 산하 제8군사령부 소속 중국인 참모장교 신카이 대위로 추정되는 남성이 대화를 나누고 있는 모습이 담겨있다. 맨발의 나머지 여성들은 초조하거나 두려운 표정으로 침묵하고 있다. 미군 164통신대 사진대 배속 사진병이 1944년 9월 8일 직후 촬영한 영상이다.

이 영상 속 여성들은 이미 공개됐던 송산 지역에서 포로로 잡힌 위안부 사진에 나오는 인물들과 일치한다. 이 사진은 2000년 위안부 피해자 고(故) 박영심 할머니가 사진 속 만삭 여인이 자신이라고 밝히면서 국제사회의 조명을 받았다. 탈출 과정에서 사산을 한 그는 중국군의 치료를 받느라 이 영상에서는 모습을 찾아볼 수 없다. 연구팀은 영상 속 위안부가 정확히 누구인지 특정할 수는 없지만 적어도 이들이 연합군 포로 심문 과정에서 나온 ‘조선인 위안부 명부’에 있는 여성들이라고 밝혔다.

이번 영상 발굴은 시가 진행 중인 일본군 위안부 기록물 관리사업의 일환이다. 2015년 12월 한일 위안부 합의 이후 박근혜 정부가 관련 예산을 줄여 위안부 연구가 어려움을 겪자 시가 서울대 연구팀에 예산을 지원해왔다.

이번 연구조사에 참여한 강성현 성공회대 동아시아연구소 HK연구교수는 “더 늦기 전에 위안부 자료를 체계적으로 조사하고 수집할 필요가 있는 만큼 앞으로도 지속적인 조사 발굴을 추진해나가겠다”고 말했다.

권영은 기자 you@hankookilbo.com

관련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