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셜록의 방'이 첫 방송됐다. MBC '셜록의 방' 캡처

‘셜록의 방’ MC들이 첫 번째 사건을 완벽하게 해결했다.

지난 3일 밤 방송한 MBC 새 예능프로그램 ‘셜록의 방’에서는 정형돈, 조우종, 이특, AOA 지민, 딘딘, 권일용 반장 등이 출연했다.

이날 MC들은 서로 자신이 추리에 관심이 있다고 자신했다. 조우종은 “에드거 앨런 포, 코난 도일을 좋아했다”고 말했고, 딘딘은 “미드 중 추리물을 많이 본다”며 자랑했다. 희대의 살인마인 강호순-유영철 등을 수사하는데 도움을 줬던 국내 1호 프로파일러 권일용 반장이 이들의 수사에 도움을 줬다.

첫 번째 사건은 1994년 화투판 살인 사건이었다. 사건 현장은 집주인 이씨가 사망하고 또 한 명의 피해자 박씨가 의식불명으로 쓰러져 있었다. 이씨는 둔기에 의해 타살 당했고, 용의자는 3명이었다. 이후 피해자이면서 유일한 목격자인 박철수는 사건 후유증으로 기억을 하지 못하고 사망했다.

첫 번째 용의자는 사망한 이씨의 연인관계 김미자로, 자신의 집으로 들어가 우울증약을 먹고 잠이 들었다고 설명했다, 두 번째 용의자 황만식은 이영만이 철수에게 시비를 걸었고 본인은 자리를 피했다고 증언하며, 본인이 샤워를 하고 현장에 돌아오니 친구들이 쓰러져 있어 신고를 했다고 밝혔다. 결정적 증거는 없었다.

이어 현장으로 꾸며진 ‘셜록의 방’에 들어가 현장을 직접 보고 추리하는 시간을 가졌다. 먼저 이특과 지민이 ‘셜록의 방’에 들어갔고, 사건의 단서가 될 증거물을 하나씩만 가지고 나오기로 했다. 지민은 황만식의 지갑 안에 황씨와 김미자가 다정하게 찍은 사진을 발견했다. 조우종이 들고 온 액자 사진과 같은 사진이었지만, 다른 점이 있다면 황만식의 사진은 접혀 있어서 황만식-김미자 둘만 찍은 것으로 보였다는 것이었다.

딘딘은 김미자의 우울증약을 증거로 가져왔다. 김미자가 가져온 우울증약을 술에 타서 이영만이 마시게 했기 때문에 이영만이 기억을 하지 못했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특은 돈과 사랑이 얽힌 도미노 살인이라고 예상했다.

권일용 반장은 “가설은 추측일 뿐이고 과학적 검증이 필요하다”며 “혈흔은 사건의 매우 중요한 단서다”라고 조언했다. 이어 혈흔을 통해 2차 추리를 시작했다. 조우종은 타격 혈흔이 낮은 지점에 있었기 때문에 키가 작은 여자일 것이라고 추리했다.

국과수에 의해 밝혀진 결과 용의자는 160cm 이하에 오른손잡이였다. 범인은 황만식의 단독 범행으로 밝혀졌고, 정답을 맞춘 이특과 지민이 '특진'을 하는 것으로 마무리 됐다.

이주희 기자 leejh@hankookilbo.com

[연예관련기사]

이지성 "차유람 순수하고 좋았다, 키스하면 기본 4시간"

이제훈 “20대 시절, 낙오자 될까봐 걱정 많았다”(인터뷰②)

영화 '리얼' 측 "일부 장면 유출, 법적 조치 취할 것"(공식입장)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