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사청과 PKX-B, MTB, LCU 등 8척 건조
차기 고속상륙정(LSF-II) 1척 창정비 계약도 
해군 차기고속정 선도함. 한진중공업 제공

한진중공업 영도조선소(대표이사 안진규)가 방위사업청이 발주한 차기고속정 등 해군 함정 9척 수주를 따내며 특수선 전문 조선소의 입지를 굳히고 있다.

한진중공업은 방위사업청으로부터 해군 차기고속정(PKX-B) 5~8번함 4척(2,599억원), 다목적 훈련지원정(MTB) 1척(400억5,000만원), 군수지원정(LCU) 3척(325억7,700만원) 등 총 8척, 3,325억원에 이르는 함정 건조계약을 체결했다고 3일 밝혔다.

또한 이와 별도로 해군 차기 고속상륙정(LSF-II, Landing Ship Fast)의 정비 업무를 수행하는 외주 창정비 사업도 총 171억원에 계약을 체결했다.

한진중공업은 국내에서 고속상륙정(LSF-I)과 차기 고속상륙정(LSF-II) 건조 기술을 모두 갖고 있는 유일한 방산업체다. 이에 따라 한진중공업은 이번 수주로 고속함정을 포함, 특수선 분야에서 쌓아온 독보적인 기술력을 다시 입증했다.

한진중공업에 따르면 해군의 차기고속정 사업은 제1, 2연평해전 승리의 주역으로 알려진 참수리 고속정을 대체하는 것. 기존 고속정 대비 수상함 표적에 대한 탐지 및 공격능력과 대공방어 능력이 향상된 전투함정으로 NLL 사수, 연안방어 등 현장 즉각 대응전력으로 운용된다.

주요 무장으로는 130mm 유도로켓, 76mm함포, K-6 원격사격 통제체계, 한국형 전투체계 등을 탑재했으며, 제1, 2 연평해전에서 얻은 교훈을 반영해 화력과 명중률, 생존성 등 전투력을 강화한 함정이다. 한진중공업은 2014년 선도함 건조사로 선정된 데 이어 2016년에도 후속함인 2~4번함 3척의 건조사로 선정된 바 있다.

다목적훈련지원정(MTB)은 대함, 대공, 대잠 및 전자전 훈련 지원체계를 구비한 해군의 실전훈련 지원 함정이다. 한진중공업이 이번에 수주한 함정은 2번함으로 1번함 역시 한진중공업이 2015년 자체 설계를 거쳐 수주한 바 있다.

군수지원정(LCU)은 부대와 장비의 수송, 접안, 하역 및 철수 시 투입되는 상륙작전용 함정으로 군수, 화물 재보급 작전에도 사용된다.

한진중공업은 이번 해군 함정 수주 성과로 수빅조선소를 중대형 상선 위주, 국내 조선소를 특수목적선 중심으로 운용한다는 투트랙 전략에 한층 힘을 얻으며 경영 정상화에도 박차를 가할 수 있게 됐다.

한진중공업 관계자는 “차기고속정 선도함에 이어 후속함 7척의 건조사로 선정되는 등 함정건조 분야에서 독보적인 경쟁력을 입증했다”며 “현재 건조중인 대형수송함 후속함을 비롯해 다목적훈련지원정, 군수지원정, 창정비 업무에 이르기까지 해군전력 증강에 기여하겠다"고 밝혔다. 목상균 기자 sgmok@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