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윤정이 후배 홍진영에 관해 말했다. SBS '판타스틱 듀오2' 캡처

트로트 가수 장윤정이 후배 홍진영을 인정했다.

홍진영은 2일 오후 6시30분 방송된 SBS '일요일이 좋다-판타스틱 듀오2'에서 '사랑의 배터리'로 판듀를 찾으러 나섰다.

홍진영의 대표곡 '사랑의 배터리'는 19주동안 트로트 차트에서 1위를 했다. 장윤정은 후배 홍진영에 대해 "내가 나오고 나서 유일하게 잘 한다 생각한 사람이 홍진영이다"고 말했다.

장윤정은 또 "내가 불렀으면 그 노래는 뜨지 않았을 거다. '어머나'로 만족했을 거다. 진영이가 불러서 '사랑의 배터리'가 떴다고 생각한다"고 말해 훈훈함을 자아냈다.

권수빈 기자 ppbn@hankookilbo.com

[연예관련기사]

이지성 "차유람 순수하고 좋았다, 키스하면 기본 4시간"

이제훈 “20대 시절, 낙오자 될까봐 걱정 많았다”(인터뷰②)

영화 '리얼' 측 "일부 장면 유출, 법적 조치 취할 것"(공식입장)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