받은 사랑, 다시 사회로… 찾아가는 봉사활동

직원들로 구성된 ‘호반사랑나눔이’ 봉사단

판교생태학습원서 하천정화 EM흙공 만들고

광교선 ‘사랑의 핫픽스 티셔츠’ 제작해 전달

호반건설 직원들로 구성된 ‘호반사랑나눔이’ 봉사단이 하천을 정화하는 ‘EM흙공’(위 사진)과 ‘사랑의 핫픽스 티셔츠’(아래 사진)을 만들고 있다.

호반건설이 고객으로부터 받은 사랑을 다시 사회로 되돌려주는 사회공헌 활동을 활발히 벌이고 있다. 호반건설 임직원 봉사단 ‘호반사랑나눔이’는 지난 24일 판교생태학습원과 광교 아브뉴프랑에서 찾아가는 봉사활동을 펼쳤다.

사업 부문 직원들이 주축이 된 호반사랑나눔이 50여 명은 이날 경기도 성남시에 있는 판교생태학습원에서 ‘EM흙공 만들기’ 활동을 했다. EM흙공은 효모균, 유산균 등 수십 종의 유용한 미생물이 들어있는 EM효소 발효액과 질 좋은 황토로 만들어져 하천의 수질 개선, 토양 복원, 악취 제거 등에 효과가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호반사랑나눔이 봉사단은 EM흙공을 만들고 연못에 투척해 수질 개선과 악취를 줄이는 1석 2조의 효과를 거둘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봉사활동에 참여한 분양사업실 유혜리 사원은 “EM흙공을 통한 환경관련 봉사활동에 처음 참여했다”며 “EM흙공을 만들고 연못에 던지면서 선배들과도 더 가까워진 느낌이다”고 말했다.

또 건설 부문의 호반사랑나눔이 100여 명도 경기도 수원시 광교 아브뉴프랑에서 사단법인 ‘함께하는 사랑밭’과 함께 ‘사랑의 핫픽스 티셔츠 만들기’ 캠페인을 벌였다.

지난해에 이어 두 번째로 진행된 이날 행사에서 봉사단 직원들이 정성을 들여 만든 핫픽스 티셔츠는 용인시와 수원시에 위치한 지역아동센터에 전달될 예정이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