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주' 27, 28회가 닐슨코리아 전국 기준 10.8%, 12.2%의 시청률을 나타냈다. MBC '군주' 포스터

'군주'가 수목극 1위를 지켰다.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지난 22일 방송된 MBC 수목드라마 '군주-가면의 주인' 27, 28회는 전국 기준 각각 10.8%, 12.2%의 시청률을 기록했다.

이날 '군주'에서는 이선(엘 분)의 폭로로 인해 한가은(김소현 분)이 세자(유승호 분)가 진짜 세자라는 것을 알게 된 모습이 그려졌다. 한가은은 아버지의 복수를 위해 세자를 죽이려 했지만 실패하고 눈물을 흘렸다.

같은 시간대 방송된 SBS 수목드라마 '수상한 파트너' 27, 28회는 8.4%, 9.7%의 시청률을 나타냈다. '군주'가 정상을 차지하고 '수상한 파트너'가 뒤를 잇는 형상이 계속되고 있다.

KBS2 '7일의 왕비' 8회는 5.4%였다. 

권수빈 기자 ppbn@hankookilbo.com

[연예관련기사]

[포토]박신혜 '과감하게 벗어내린 재킷'

"팬사인회서 음주까지" 우주소녀 당황케 한 소란

"죽으면 진실은 밝혀지는 법" 에이미, 자살 암시 글 SNS 게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