팽현숙 최양락(오른쪽) 부부. KBS2 '살림하는 남자들2' 캡처

팽현숙이 남편 최양락에게 서운한 점을 언급했다.

21일 저녁 8시55분 방송된 KBS2 '살림하는 남자들2'(이하 사림남)에서는 탤런트 김승현이 딸과 함께 화장품을 쇼핑하는 장면이 그려졌다.

김승현 부녀를 보던 내레이터 팽현숙은 "최양락이랑 한 번도 쇼핑 간 적이 없다. 가면 '지하주차장에 내려 놓고 가서 사와' 했다"고 얘기했다.

당황한 최양락이 "시간이 없는데 어쩌냐"고 웃었다. 팽현숙은 "게다가 쇼핑하고 지하주차장 가면 버리고 날 간 적이 한두번이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최양락, 팽현숙은 이날 방송부터 '살림하는 남자들2'에 새 내레이터로 투입됐다.

강희정 기자 hjk0706@hankookilbo.com

[연예관련기사]

"팬사인회서 음주까지" 우주소녀 당황케 한 소란

"죽으면 진실은 밝혀지는 법" 에이미, 자살 암시 글 SNS 게재

하민호 "유선호에 덮어 씌우기, 따돌림, 성희롱 다 사실 아니다"(전문)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