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2 '살림하는 남자들2' 캡처

지연수가 3년 늦은 결혼식에서 결국 눈물을 보였다.

21일 저녁 8시55분 방송된 KBS2 '살림하는 남자들2'(이하 사림남)에서는 일라이와 지연수 부부의 결혼식 현장이 전파를 탔다.

이미 사실혼 관계인 두 사람은 혼인신고보다 3년 늦게 결혼식을 올렸다. 신랑 일라이는 아들 민수와 함께 식장에 입장했다.

유키스 멤버들은 직접 식장에서 축가 'Take It Slow'를 불렀다. 일라이 부부의 결혼 발표 후 큰 타격을 입은 유키스 멤버들이었다. 결국 지연수는 울컥해 눈물을 흘렸다.

지연수는 "멤버들이 웃으면서 저와 눈을 마주치며 축가를 불러줬는데 얼굴을 못 보겠더라. 저희가 많이 속을 썩였지 않냐. 미안하고 고마운 마음에 눈물이 터졌다"고 설명했다.

강희정 기자 hjk0706@hankookilbo.com

[연예관련기사]

"팬사인회서 음주까지" 우주소녀 당황케 한 소란

"죽으면 진실은 밝혀지는 법" 에이미, 자살 암시 글 SNS 게재

하민호 "유선호에 덮어 씌우기, 따돌림, 성희롱 다 사실 아니다"(전문)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