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P 인터뷰서 한일 위안부 합의 재협상 의지 밝혀
문재인 대통령이 20일 청와대 상춘재에서 미국 CBS 방송과 인터뷰를 하고 있다. 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은 한일 위안부 합의와 관련해 “일본이 법적 책임을 지고 정부가 공식 사과를 하는 것이 해법”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20일(현지 시각) 미국 워싱턴포스트(WP)와의 인터뷰에서 “전 정부에서 이뤄진 일본과의 위안부 합의는 한국인들, 특히 피해자들이 수용하지 않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는 문 대통령이 박근혜 정부에서 합의된 한일 위안부 합의에 대한 재협상 의지를 밝힌 것으로 풀이된다. 다만 문 대통령은 “이 한 가지 문제로 인해 한일 양국 관계의 진전이 막혀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이달 말 한미 정상회담에 앞서 WP와 CBS 방송 등 미국 언론과 연달아 인터뷰했다.

김회경 기자 hermes@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