걸그룹 트와이스가 앙코르 공연을 성황리에 마무리했다. JYP엔터테인먼트

걸그룹 트와이스가 첫 단독 콘서트의 앙코르 공연을 성황리에 마쳤다.

트와이스는 지난 17~18일 양일간 서울 송파구 잠실실내체육관에서 단독 콘서트 ‘TWICE LAND -The opening-’ 앙코르 공연을 개최하고 총 1만 2천명의 관객을 열광시켰다.

이날 트와이스는 화려한 퍼포먼스가 돋보이는 ‘Touchdown’, ‘I’m gonna be a star’, ‘CHEER UP’을 연이어 선보이며 공연의 포문을 열었다.

멤버들은 각자의 개인기와 유행어로 깜찍한 인사를 전했고, 트와이스 팬클럽 원스를 비롯해 공연장을 가득 채운 팬들은 응원봉인 캔디봉을 밝히며 화답했다.

히트곡 ‘OOH-AHH하게’, ‘TT’, ‘KNOCK KNOCK’ 뿐만 아니라 파워풀한 퍼포먼스가 돋보인 4번째 미니앨범 타이틀곡 ‘SIGNAL’ 및 수록곡 ‘ONLY 너’, ‘EYE EYE EYES’, ‘SOMEONE LIKE ME’ 무대를 공개해 풍성함을 더했다. 발라드 넘버인 ‘SOMEONE LIKE ME’와 ‘녹아요’에는 무대가 상승하는 연출과 함께 멤버들 머리 위로 별이 쏟아지는 듯한 특수 조명 장치로 관객의 눈과 귀를 사로잡았다.

또 유닛 무대에 변화를 주며 새로운 매력을 발산했다. 나연, 지효, 채영은 아리아나 그란데의 곡 ‘GREEDY’를 커버해 세련된 무대 매너를 선보였고, 모모와 미나는 현대무용으로 아름다운 춤선을 뽐냈다. 정연, 사나, 다현, 쯔위는 대선배 가수인 나미의 ‘빙글빙글’을 트와이스만의 색깔로 재해석해 흥겨운 분위기를 이어갔다.

아울러 인기 만화 ‘세일러 문’과 ‘카드 캡터 체리’ 주제곡을 싱그럽게 소화해 깜찍하고 귀여운 매력도 선사했다.

관객들에게 가창 곡의 포인트 안무를 알려주며 같이 즐길 수 있도록 공연을 이끌어간 트와이스는 “끝날 때까지 끝난 게 아니다”며 3시간 반 동안 앙코르 곡을 포함해 총 30곡을 열띤 함성 속에 열정적으로 소화했다.

멤버들은 “지난 2월보다 더 많은 팬분들이 와 주셨고, 여러분 덕분에 앙코르 콘서트를 열게 됐다”며 “트와이스가 무대에 설 수 있는 건 모두 원스가 있기 때문이다. 이렇게 앙코르 공연을 열다니 너무 좋아서 꿈만 같다. ‘항상 이 자리에서 기다릴게’라는 슬로건 이벤트에 정말 감동 받았고 감사한 마음뿐”이라고 고마움을 전하며 눈시울을 붉혔다.

한편 트와이스는 오는 28일 대표 히트곡들의 한국어, 일본어 버전 등 10트랙이 수록된 일본 데뷔 베스트 앨범 '#TWICE'를 발매한다.

박건욱 기자 kun1112@hankookilbo.com

[연예관련기사]

'무도' 이효리 "핑클, 진짜 친하지도 나쁘지도 않다"

조민기 "아내의 졸혼 신청, 인정하지만 당황스러워"

'뉴스룸' 봉준호가 손석희에게 던진 질문...역시 '디테일 봉'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