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D와 T-P 6→4등급 개선
하수처리장 증설 등 영향
그림 1/경기 용인시 제공

농업용수(6급)로 쓰기도 어려울 정도였던 경기 용인 기흥저수지의 수질이 대폭 개선됐다. 용인시는 새 정부 공약사업인 호수공원화 사업이 탄력을 받을 것으로 봤다.

시는 환경부 물환경정보시스템을 분석한 결과, 지난해 기흥저수지의 연평균 COD(화학적산소요구량)와 T-P(총인)가 각각 7.28ppm, 0.072ppm로 나타났다고 9일 밝혔다. 농업용수 수준(4등급)인 8과 0.1이하를 충족한 것이다.

COD는 12.2ppm에 달했던 2014년과 비교하면 무려 40% 가량 개선됐다. 물속 인(비료성분 중 하나)의 지표인 T-P농도도 2014년엔 0.108ppm이었던 것이 2015년 0.053ppm, 지난해 0.072ppm 등으로 나아졌다. 올 들어서도 T-P농도는 3개 조사지점에서 1월 0.05~0.066ppm, 4월 0.029~0.074ppm 등으로 모두 기준치를 크게 밑돌고 있다. 여름철 녹조의 원인인 인이 감소하면서 악취도 줄었다는 게 시의 설명이다.

이처럼 기흥저수지 수질이 나아진 것은 용인시가 지난해 하수처리장인 기흥ㆍ구갈레스피아를 증설한데다 하수 분류관거를 신설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시는 기흥저수지 수질을 2020년까지 3등급(COD 5ppm 이하, T-P 0.05 이하) 수준으로 개선하겠다는 목표를 세우고 250억원을 투입, 진위ㆍ신갈천 비점오염 저감사업도 진행하고 있다. 기흥저수지로 유입되는 신갈천ㆍ공세천ㆍ상하천에는 585억 원을 들여 생태하천복원 사업도 벌이고 있다.

경기 용인 기흥저수지 전경. 용인시 제공

기흥저수지는 1964년 한국농어촌공사가 농업용수 공급을 위해 2.58㎢ 규모로 조성한 곳이나, 급속한 도시화와 인구증가 등으로 수질이 오염됐다. 문재인 대통령은 대선 당시 경기도 8대 공약의 하나로 이곳을 도심 속 수변공간으로 조성하겠다고 약속했다.

정찬민 용인시장은 “호수 내부를 준설하고 습지를 조성, 수질을 3등급 이상으로 끌어올리고 정부가 과감하게 투자하면, 기흥저수지는 수도권 최대의 호수공원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유명식기자 gija@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