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글 딥마인드의 바둑 인공지능(AI) 알파고는 23일 중국 저장성 우전의 국제인터넷컨벤션센터에서 열린 '바둑의 미래 서밋' 3번기 1국에서 중국랭킹 1위 커제 9단에게 289수 만에 백 1집 반 승을 거뒀다. 사진은 고뇌하는 커제 9단(왼쪽)과 알파고 대리인 아자황. 구글 제공

결국 이변은 없었다. 세계 바둑 1위인 중국의 커제 9단과 구글의 인공지능 프로그램 알파고가 맞붙은 대국은 바둑계의 예상대로 알파고의 완벽한 승리였다. 인공지능(AI)의 뛰어난 전략 앞에 인간계 대표는 좀처럼 돌파구를 찾지 못했다.

알파고는 23일 중국 저장(浙江)성 자싱(嘉興)시 우전컨벤션센터에서 커제 9단과 총 세 번의 대국 가운데 첫 번째 시합을 가졌다. 결과는 알파고가 289수 만에 1.5집 차이로 승리했다.

집 차이는 크지 않았지만 알파고는 한 차례도 커제 9단에게 주도권을 내주지 않고 완벽하게 대국을 운영했다. 커제 9단은 중반 이후 판세가 기운 것을 알고 양 손으로 얼굴을 감싸며 괴로운 표정을 지었다.

알파고는 지난해 3월 우리나라의 이세돌 9단과 대국을 갖고 1년여 만에 공식 대국에 등장했다. 사람들의 관심은 과연 알파고가 그동안 얼마나 성장했을까였다. 대국을 지켜본 프로 바둑기사들은 알파고의 실력에 대해 ‘무결점’이라고 평했다. 바둑TV에서 알파고와 커제 9단의 대국을 해설한 목진석(9단) 국가대표팀 감독은 “알파고는 대국을 운영해 나가는 균형 감각과 돌의 활용 능력이 뛰어났다”며 “싸우지 않고 이기는 전략이 탁월했다”고 평했다. 허재경기자 ricky@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