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최강 커제 9단이 23일 중국 우전에서 알파고와 대국 중 예상하지 못한 수에 장고를 거듭하고 있다. 구글 제공

인공지능(AI) 바둑 프로그램 알파고가 바둑 세계 랭킹 1위인 중국의 커제(柯潔ㆍ20) 9단마저 꺾었다.

23일 오전 10시 30분(현지시간) 중국 저장(浙江)성 우전(烏鎭) 국제인터넷컨벤션센터에서 열린 ‘바둑의 미래 서밋(Future of Go Summit)’ 3번기 1국에서 커제 9단은 구글 자회사 딥마인드가 개발한 알파고에 289수 만에 흑 1집 반패했다.

흑돌을 잡은 커제 9단은 대국 초반 연거푸 3ㆍ3에 놓는 등 평소 스타일과 다른 변칙적이고 극단적인 실리 추구 포석으로 맞섰지만 알파고를 넘지 못했다. 알파고는 흑돌을 무리하게 공격하지 않으면서도 요소요소 허점을 찔러 어느 순간 우위를 점하는 안정적인 행마로 커제 9단에게 완승을 거뒀다.

알파고는 대국 내내 빠른 착점을 이어갔지만 커제 9단은 중반 이후 알파고의 예상하지 못한 수에 장고를 거듭하며 알파고보다 두 배나 많은 시간을 소모하는 등 대조적인 모습을 보였다.

커제 9단과 알파고의 2국은 오는 25일, 3국은 서밋 마지막 날인 27일 펼쳐진다. 26일에는 구리 9단과 롄샤오 8단이 팀을 이뤄 탁구의 복식처럼 알파고를 상대하고, 같은 날 오후엔 세계대회 우승자 5명이 한 팀이 돼 알파고와 맞붙지만 인간이 승전보를 울릴 확률은 극히 낮을 것으로 점쳐진다. 결국 이세돌 9단이 지난해 알파고에게 거둔 1승이 인간의 마지막 승리가 될 가능성이 커졌다.

김창훈 기자 chkim@hankookilbo.com

관련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