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인한 성균관대 국어국문학과 교수가 제36회 두계학술상 수상자로 3일 선정됐다. 두계학술상은 한국과 인접 지역 문화의 연구를 진흥ㆍ장려하기 위해 제정된 상으로, 권 교수는 2015년 출간한 ‘광개토왕비문 신연구’에서 고구려 장수왕이 세운 광개토왕비를 음운, 문법, 어휘 등 국어학적으로 조명했다. 시상식은 오는 12일 서울대 신양인문학술관 국제회의실에서 열린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피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