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강 1중 3약 구도로 판도 재편
TV토론 후 安 지지율 급락
중도ㆍ보수층이 표심 바꾼 듯

공식선거운동 초반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후보와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 간 양강 구도로 흘러가던 대선 판세가 선거를 2주 앞두고 ‘1강 1중 3약’ 구도로 급속하게 재편되고 있다. 세 차례의 대선후보 TV토론을 거치는 동안 안 후보를 지지하던 중도ㆍ보수층 표심이 흔들리면서 안 후보의 지지율 하락세가 계속되고 있기 때문이다.

한국일보와 코리아타임스가 한국리서치에 의뢰해 24, 25일 전국 유권자 1,000명을 상대로 실시한 여론조사 결과, 문 후보가 40.4%의 지지율로 안 후보(26.4%)를 14.0%포인트 차이로 앞섰다. 이어 홍준표 자유한국당 후보(10.8%), 심상정 정의당 후보(8.0%), 유승민 바른정당 후보(5.1%) 순이었다. 적극 투표층에서도 문 후보와 안 후보의 지지율은 42.4%대 27.3%로 큰 차이를 보였다.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대선후보가 24일 오후 천안 신부문화의 거리에서 열린 집중유세 하고 있다. 오대근기자 inliner@hankookilbo.com

여론 변동의 분수령으로 꼽히는 23일 3차 TV토론 이후 실시된 각종 여론조사에서 안 후보의 지지율이 10%포인트가량 하락한 것으로 나타난 가운데 이번 조사에서 두 후보 간 격차가 가장 많이 벌어졌다. 한국일보와 한국리서치의 7, 8일 조사에서는 문 후보(37.7%)와 안 후보(37.0%)의 지지율 차이가 오차범위 이내인 0.7%포인트였다.

불과 2주 만에 2강 3약이던 선거 구도를 1강 1중 3약으로 바꾼 최대 변수는 TV토론인 것으로 보인다. 김춘석 한국리서치 여론조사본부장은 “문 후보의 당선을 막기 위해 안 후보에게 갔던 중도ㆍ보수 유권자 일부가 TV토론을 보고 지지 후보를 바꾼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반면 TV토론에서 불거진 북한 주적 발언과 유엔 북한인권결의안 공방은 오히려 문 후보에게 도움이 됐다. 정관철 한국리서치 부장은 “문 후보 지지층은 북풍을 위협 요인으로 보고 더욱 결속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안보 프레임은 보수 성향의 홍준표 후보 지지율 상승에도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

이번 조사에서 TV토론을 가장 잘 했다는 평가를 받는 후보는 심상정 후보(27.2%), 유승민 후보(22.1%), 문 후보(12.6%), 홍 후보(5.9%), 안 후보(5.1%) 순이었다. 심 후보와 유 후보의 지지율 동반 상승에도 TV토론이 상당한 영향을 미쳤다는 분석이다.

지지층의 충성도 면에서도 문 후보는 안 후보보다 훨씬 앞서 나갔다. 문 후보 지지층의 78.4%는 문 후보의 당선 가능성이 매우 높다고 답한 반면, 안 후보 지지층 가운데 안 후보의 당선 가능성이 매우 높다고 답한 사람은 23.3%에 불과했다.

한편 이날 JTBC와 중앙일보, 한국정치학회가 공동 주최한 대선후보 4차 TV토론회는 손석희 앵커의 진행으로 오랜만에 차분한 분위기 속에서 진지한 정책 토론이 됐다는 평가다.

김영화기자 yaaho@hankookilbo.com

*상세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www.nesdc.go.kr) 참조.

관련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