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ehind&

Behind &-

걸어도 걸어도 끝이 없다. 보이는 건 황토 빛 사막뿐. ‘마라톤 데 사브레(Marathon des Sables)’. 251km에 이르는 모로코 사하라 사막을 6박 7일 동안 걸어야 하는 지옥의 코스다. 일반 마라톤을 6회 연속 매일 뛰는 것과 같다. 물론 모든 참가자가 완주하지는 못할뿐더러 그럴 필요도 없다. 오직 스스로의 한계에 도전하며 고독과의 사투를 벌일 뿐이다.

지난 11일 아프리카 모로코 남부 사막지대에서 제32회 사하라 사막 마라톤이 열렸다. 사하라 사막 마라톤은 몽골 고비사막, 칠레 아타카마 고원, 그리고 남극대회와 함께 세계 4대 극한마라톤 중 대표로 꼽힌다. 개인당 500만원의 참가비에도 불구하고 해마다 세계 각국에서 1,000명 이상이 꾸준히 참가해 성황을 이루고 있다.

참가자 열명 중 셋 정도는 이 지옥의 레이스를 두 번 이상 경험한 사람들이다. 완주에 앞서 생명을 걱정해야 할 판이지만 “인간의 한계에 도전하며 얻는 성취감은 그 어떤 것에 비교할 수 없다”고 입을 모은다.

올해 대회에는 특별한 인물이 눈에 띄었다. 절단된 다리로 경기를 완주해 낸 전 영국 공군중사 던컨 슬레이터가 주인공이다. 2009년 아프가니스탄 전쟁 당시 폭발사고로 두 다리를 잃은 그는 다리 대신 의족을 차고 대회에 참여해 156마일에 이르는 대장정을 견뎌냈다. 비슷한 처지의 동료를 돕기 위한 그의 진정한 용기와 희망에 모든 참가자들은 아낌없는 박수를 보냈다.

극한의 고통과 희열이 공존하는 사하라 사막 마라톤은 매년 4월 경 열리며 개인, 혹은 3명이 팀을 이뤄 참가할 수 있다.

서재훈 기자 spring@hankookilbo.com·정리 박주영 bluesky@hankookilbo.com

올해 32회를 맞는 사하라 사막 마라톤에 참가한 도전자들이 스틱 하나에 의지한 채 끝이 안보이는 모로코 남부 지역의 모래위를 걷고 있다. 50도를 넘나드는 열기 속에 그들이 마주하는 것은 뜨거운 태양과 황량한 사막뿐이다. AFP=연합뉴스
야간에도 질주는 계속된다. 한 참가자 헤드랜턴을 켜고 발걸음을 재촉하고 있다. AFP=연합뉴스
배낭에는 간단한 먹을거리와 침낭이 준비돼 있다. 캄캄한 어둠 속에서 한 참가자가 식사를 하고 있다. AFP=연합뉴스
뜨거운 사막을 걷는 만큼 부상자도 속출한다. 발에 상처가 난 참가자들이 휴식을 취하며 임시 텐트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AFP=연합뉴스
뜨거운 사막을 걷는 만큼 부상자도 속출한다. 발에 상처가 난 참가자들이 휴식을 취하며 임시 텐트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AFP=연합뉴스
아프간 전쟁에서 두 다리를 잃은 영국인 덩컨 슬레이터가 의족을 한 채 동료와 함께 발걸음을 옮기고 있다. Walking With The Wounded 페이스북 캡처
아프간 전쟁에서 두 다리를 잃은 영국인 덩컨 슬레이터가 경기 도중 휴식을 취하며 의족을 정비하고 있다. Walking With The Wounded 페이스북 캡처
아프간 전쟁에서 두 다리를 잃은 영국인 덩컨 슬레이터가 의족을 한 채 완주하자 함께 했던 도전자들이 축하해 주고 있다. AFP=연합뉴스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츠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