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년 열린 제120회 보스턴마라톤대회 결승선 지점. 보스턴=AP연합뉴스

세계에서 가장 오래된 마라톤 대회인 보스턴마라톤은 지역민들에게 ‘황금알을 낳는 거위’로 불린다. 121년에 달하는 역사와 전통만큼 그 규모와 경제 효과도 특별하다.

대회 조직위원회는 오는 18일(한국시간) 새벽 출발총성을 울리는 2017년 레이스 참가인원을 3만 명이라고 밝혔다. 이들 중 6,200명은 미국 밖 94개국에서 온 선수들이다. 미디어 관련 인력만 1,000명에 달한다. 이들의 숙박ㆍ관광비용, 선수들을 응원하는 가족들과 관중들의 소비효과 등을 포함해 주최 측은 1억 9,220만 달러를 지역 경제에 공급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화로 약 2,171억 원에 달하는 금액이다. 지난해는 1억8,888만 달러(약 2,033억 원)의 수입을 올렸다.

먼저 선수들의 참가비는 311달러로 책정됐다. 3만 명의 참가비로만 약 933만 달러(약 105억 원)를 벌어들이는 셈이다. 또한 보스턴선수협회(BAA)에서 주최하는 5km 대회와 박람회 등이 부대행사로 열린다. 이 부대행사에만 약 1만 명이 참가할 예정이라고 조직위원회는 밝혔다.

대회를 관리하는 보스톤선수협회 토마스 그릴크 회장은 “거의 모든 사람들이 지역 기업을 애용할 것”이라며 대회의 경제 유발 효과를 자신했다.

오수정 인턴기자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츠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