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공립 40%까지 확대할 것”

국민의당 안철수 대선후보가 11일 오후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 SK핸드볼경기장에서 열린 한국유치원 총연합회 사립유치원 교육자대회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가 사립유치원 원장들이 참석한 행사에서 한 발언이 “국공립 유치원 설립을 자제하겠다”는 의미로 잘못 알려지면서 학부모들의 강한 반발을 사는 해프닝이 벌어졌다. 안 후보 측은 “국공립 유치원 이용률을 40%까지 확대할 것”이라며 진화에 나섰다.

안 후보는 11일 오후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 SK핸드볼경기장에서 열린 한국유치원총연합회 ‘2017 사립유치원 유아교육자 대회’에 참석했다. 이 자리에서 안 후보는 인사말을 하며 “대형 단설유치원 신설은 자제하고, 지금 현재 사립 유치원 대해서는 독립운영 보장하겠다”고 말했다. 하지만 일부 언론이 ‘대형 단설유치원 신설 자제’를 ‘대형 병설유치원 신설 자제’로 잘못 보도하면서, 학부모들 사이에 논란이 일었다. 대형 병설유치원 신설을 자제한다는 것은 현재 턱없이 부족한 국공립 유치원을 확충하지 않고, 학부모들의 학비 부담이 심한 사립유치원 체제를 유지하는 것으로 해석됐기 때문이다. 이에 주요 포털사이트에 ‘안철수 유치원’이 실시간 검색어에 오르는 등 논란이 가열됐다.

병설과 단설은 모두 국공립 유치원으로 학교 내에 있으면 병설, 별도의 건물에 있으면 단설이다. 안 후보 측은 논란이 확산되자 정정요청 자료를 내고 “대형 단설유치원 설립 자제는 인근 유치원의 수요와 공급을 반영해 기존 시설 운영에 지장이 없는 범위에서 신설을 고려해야 한다는 것”이라며 “대형 단설 유치원은 여러 국가 재난 상황에 대한 대응, 교육 프로그램 등에 대한 체계적인 관리가 어렵고, 주위 소규모 유치원 등이 어려움을 겪을 수 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또 국공립 유아교육시설을 확대하겠다는 공약도 공개했다. 안 후보 측은 “전국 초등학교에 병설 유치원 6,000개 학급을 추가 설치해 공립유치원 이용률을 40%로 확대하겠다”고 밝혔다. 국공립어린이집도 전체 어린이집 이용 아동의 20%가 국공립을 이용할 수 있도록 확대할 방침이다. 안 후보 측은 또 ‘사립 유치원의 독립 운영을 보장하겠다’는 발언에 대해서는 “사립유치원의 특성에 따른 운영은 보장하지만 교육은 국가가 책임지는 공교육 체계로 만들겠다는 의미였다”고 설명했다.

안 후보의 이날 발언에 대해 인터넷에서는 “단설 유치원이 더 좋고 들어가기 힘들다” “오늘 발표는 적절치 못했다”는 비판과 “의도를 알고 비판해라”는 의견이 충돌했다.

남보라 기자 rarara@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