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간부들 휠체어 타고 점검
연말까지 30~40개 제작 계획
환승 표지판 개선 작업도 진행
더불어민주당 전국장애인위원회 위원장인 우창윤 서울시의원이 6일 오전 휠체어 리프트를 이용해 김포공항 국제선 청사에서 김포공항역으로 이동하고 있다. 연합뉴스

“경사도가 5도 이하인 오르막길이 그렇게 험난할 줄 몰랐네요. 휠체어 이용자가 헛걸음하지 않도록 지하철 환승지도가 반드시 필요하겠어요.”

안준호 서울시 관광체육국장과 평소에도 휠체어를 이용하는 장애인인 우창윤 서울시의원, 김병태 서울관광마케팅 대표, 이근 서울디자인재단 대표 등 서울시 간부들이 6일 휠체어를 타고 지하철 현장 점검에 나섰다.

이들은 장애인과 고령자 등 교통약자가 지하철로 편하게 다닐 수 있는 환경을 만들기 위해 이날 직접 휠체어를 타고 서울 김포공항에서 동대문역사문화공원역까지 지하철로 이동했다. 행사에 참여한 안준호 국장은 “평소 괜찮다고 여겼던 지하철 환승 여건과 안내표지에 개선이 필요함을 느꼈다”고 말했다.

이날 현장조사는 서울디자인재단과 무의가 제작할 교통약자 지하철 환승지도 개발을 위한 사전 준비 자리였다. 수도권 내 유니버설디자인(사용자 편의를 위한 디자인)을 확산하고 장애인 여행자가 편리하게 관광할 수 있는 서울을 만들자는 취지로 기획됐다.

무의는 장애가 무의미한 사회를 만들겠다는 취지로 장애인 인식개선과 이동권 확대 운동을 하는 협동조합으로, 서울디자인재단과 무의는 지난달 17일 교통약자를 위한 유니버설 디자인 연구와 대중교통 디자인 개선을 위한 업무협약을 맺었다. 서울디자인재단과 무의는 휠체어 현장투어를 공동주최하고 서울 지하철 교통약자 환승 지도 제작연구, 휠체어 사용자 기반 환승 체계 및 휠체어 디자인 해외 선진사례 정보공유 등을 협력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이달 한 달간 시민 봉사자 40여명이 지하철역 10여곳을 휠체어로 체험해 그 결과를 교통약자용 지하철 환승 단면 지도 제작에 활용할 예정이다. 앞서 지난달 시민 봉사자들은 무의 홍윤희 이사장, 계원예대 광고·브랜드디자인과 김남형 교수와 학생들이 기획ㆍ제작한 14개 서울 지하철 환승 단면 지도 제작 과정(본보 1월 3일자)을 학습하고 실제로 휠체어를 타고 지하철 현장에서 조사하기 위한 교육을 받았다.

서울디자인재단과 무의는 앞으로 분기 별로 휠체어 현장투어를 진행해 올해 말까지 30~40개의 지하철 환승 지도를 제작하고, 지하철 환승 표지판 개선을 제안할 예정이다.

김소연 기자 jollylife@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