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한 페루무역대표부가 12일까지 삼성동 그랜드 인터컨티넨탈 서울 파르나스 호텔에서 다양한 페루 요리를 선보이는 미식 페스티벌(Gastronomy Festival)을 진행 중이다. 남미는 물론 세계적 미식 강국으로 부상한 페루의 다채로운 음식을 맛볼 수 있는 기회다.

페루의 대표적인 음식 세비체. 페루관광청 제공
피스코 칵테일 칠카노. 페루관광청 제공

페루의 대표적인 요리인 세비체(Ceviche), 로모 살타도 (Lomo Saltado)를 비롯해 전통 브랜디 피스코로 만든 칵테일인 피스코 사워(Pisco Sour)도 선보인다. 9일에는 피스코만을 즐길 수 있는 특별 이벤트인 ‘피스코 나이트’를 서울 청담동 화이트바에서 진행한다. 이곳에서는 3월 말까지 칠카노(Chilcano) 등 각종 피스코 칵테일을 맛볼 수 있다.

조안 바레나 페루무역대표부 상무관은 “페루의 독창적인 음식문화는 해안, 정글, 고산지대 등 다양한 지형과 기후에서 생산되는 풍부한 식재료를 기반으로 스페인, 중국, 일본 등 다국적 요리 문화가 결합해 형성됐다”고 밝히고 “서울에서 페루를 세계적인 미식수도로 소개할 수 있어 기쁘다”고 말했다.

최흥수기자 choissoo@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