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티이미지뱅크

대교그룹 임직원이 스포츠단 선수들에게 지급될 비용을 빼돌려 비자금을 조성한 의혹으로 경찰 수사를 받고 있다.

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대교그룹 사회공헌실 소속 임직원 3명이 그룹 스포츠단 선수들에게 월급 명의로 입금된 돈을 빼돌려 비자금을 만든 정황을 포착해 조사 중이라고 3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이들은 최근 수년간 그룹 소속 여자축구단과 배드민턴팀 선수들에게 월급 명의로 입금된 수억원을 사회공헌팀 계좌로 빼돌린 의혹을 받고 있다.

경찰은 이들이 이 돈을 체육계 로비를 위해 쓰려 한 게 아닌지 의심하고 있다.

경찰은 지난달 21일 서울 보라매동 대교 본사 사회공헌실과 감사팀 등을 압수수색해 계좌 관리 자료와 스포츠단 운영 관련 자료, 컴퓨터 하드디스크 등을 확보했다.

경찰은 압수물 분석이 끝나는 대로 관련자들을 소환 조사해 사실관계를 확인할 방침이다.

경찰은 관련자 진술과 계좌 유출입 내역 조사 등을 토대로 실제 비자금을 조성한 사실이 드러나면 횡령 등 혐의로 입건할 계획이다.

대교 관계자는 "비자금 조성 의혹은 회사와 무관하며 사회공헌실 직원 3명이 개인적으로 한 것"이라며 "그룹은 수사에 성실히 협조하고 있고 수사 진행 상황을 지켜보겠다"고 해명했다.

신은별 기자 ebshin@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