망양정(望洋亭) 인근 은어다리는 경북 울진의 새로운 상징물이다.

응봉산에서 흘러내린 남대천이 바다와 만나는 지점에 세워진 산책용 교량으로 다리 양편의 대형 은어 조형물이 돋보인다. 해변과 하천을 오가며 한가로이 먹이를 찾는 새들을 볼 수 있어 조류전망대 역할도 겸한다.

은어는 어릴 때 바다에서 지내고 이른 봄에 강을 거슬러 올라 급류에서 살다가 다시 하류로 내려가 알을 낳는 어종이다. 민물과 바닷물이 만나는 이곳엔 어떤 안내판도 없어 왜 ‘은어다리’라 하는지 궁금해진다.

반짝이는 은빛 패널은 밤이면 야간조명으로 불을 밝힌다. 단순한 조명시설이 아닌 태양광 패널이었으면 더 좋지 않았을까 아쉬움이 남는다. 바로 옆이 울진친환경농업엑스포 공원이기에 드는 생각이다.

문화부 차장 choissoo@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