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눈]

10일 첫 방송된 Mnet ‘고등래퍼’에 출연해 논란의 대상이 된 장용준 군. 방송화면 캡처

케이블 채널 Mnet '고등래퍼'가 첫 출발부터 논란에 휩싸였다.

10일 첫 방송된 '고등래퍼'는 국내 최초 고교 랩 대항전을 표방하며 고등학생 래퍼들의 뛰어난 실력이 공개됐다. 이날은 서울 강동지역과 경인 서부지역에서 '지역 대표 선발전'이 열려 학생들의 랩 실력이 시청자를 깜짝 놀라게 했고, 심사위원으로 자리한 스윙스, 양동근, 딥플로우, 매드클라운, 제시 등의 신랄한 심사평도 화제가 됐다.

이중에서 가장 눈길을 끈 참가자는 강동지역 대표 선발전에 출전한 세인트폴국제학교 1학년 장용준이었다. 상당한 랩 실력으로 주목을 받은 데다 심사위원 스윙스가 아낌없는 칭찬을 이어져 순식간에 화제의 인물로 떠올랐다. 방송이 끝난 직후 인터넷 포털사이트에서 인기 검색어 순위에 오르는 등 관심을 한 몸에 받았다. 그러나 그 관심은 순식간에 비난 여론으로 바뀌었다.

장용준이 엄청난 학비를 자랑하는 세인트폴국제학교에 재학 중이라는 사실이 논란을 불러 일으켰고, 그의 아버지가 장제원 바른정당 의원이라는 게 알려지면서 '고등래퍼'의 출연자 선발 과정에 대한 의혹이 불거졌다. 특히 장 의원은 앞서 최순실 게이트로 열린 국회 청문회에서 최씨의 딸 정유라나 우병우 전 민정수석 아들의 군 특혜 등을 비판했던 인물이라, 장용준이 더 비난을 받을 수밖에 없었다.

그러나 논란은 여기서 그치지 않았다. 그의 과거 행적에 대해 네티즌들의 폭로성 글들이 연이어 쏟아졌다. 네티즌들은 그가 과거 '조건만남'을 자주 한 듯한 사회관계망서비스(SNS) 글을 캡처하고, 자신의 어머니와 관련해 상식에 어긋나는 발언을 한 글들을 찾아 인터넷에 게재했다.

만약 네티즌들의 이 같은 주장이 사실이라면 '고등래퍼'는 프로그램 존폐 위기로까지 파문이 확산될 수 있다. '슈퍼스타 K'와 '쇼미더머니' 등 오디션 프로그램을 할 때마다 일반인 출연자에 대한 논란이 끊임없이 제기돼 왔지만 제작진은 개선할 의지조차 보이지 않았다. 출연자 선발 과정에서의 문제점이 '불치병'이라고 불리는 이유다.

이날 장 의원은 자신의 SNS에 "용준이를 바라보며 아버지로서 많은 고민을 해왔다"며 "외아들이라 더 잘 키우고 싶었다. 돌이켜보니 제가 용준이를 많이 아프게 한 것 같다. 용준이가 가진 음악에 대한 열정을 이해하지 못했다"는 글을 남겼다. 이어 그는 "국민들께 정말 죄송하다"며 "용준이가 이 아픔을 딛고 한 단계 성숙할 수 있도록 아버지로서 더 노력하고 잘 지도하겠다. 정말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장 의원의 사과에도 불구하고 '장용준 논란'은 쉬 가라앉지 않고 있다. 네티즌들은 "집안도 못 다스리는 주제에 무슨 나라살림을 한다고 하는지"(my*****), "외국인도 아닌데 국제학교를 다니는 이유는 무엇일까? 이중국적 아니면 군대 안 가려고 그러나?(sf*****), "실력이 아무리 좋다고 해도 인성이 바닥이면 볼 것 없지 않나"(so******) 등의 글을 관련 기사나 SNS에 올렸다.

강은영 기자 kiss@hankookilbo.com

관련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