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눈] 기존 5인은 '비스트' 이름 사용 못 해

남성그룹 비스트에서 탈퇴해 솔로가수로 활동 중인 장현승. 한국일보 자료사진

가수 장현승이 다시 아이돌그룹 비스트의 멤버가 될 예정이어서 논란이 예상된다.

큐브 엔터테인먼트는 10일 오후 "비스트의 전 멤버 장현승이 다시 비스트로 복귀한다"며 "비스트는 3인조로 재결성되며 장현승 외 2명은 새 멤버로 구성한다"고 밝혔다.

2009년 6인조로 데뷔한 비스트는 '쇼크' '숨' 등을 히트시키며 큐브의 대표 그룹으로 입지를 굳혔다. 그러나 지난해 4월 장현승이 태도 불량과 사생활 논란에 휘말려 팀을 탈퇴해 비스트는 5인조로 개편됐다.

지난해 큐브와 계약이 만료된 5명은 독자적인 기획사 어라운드어스를 설립하고 홀로서기에 나섰다. 그러나 '비스트' 팀명의 상표권을 큐브가 갖고 있어 이들은 그룹명 없이 개인 이름으로 활동해왔다. 큐브가 장현승을 포함해 새 그룹 비스트를 제작하면서 원년 멤버들은 기존 팀명을 사용하지 못할 위기에 처했다.

어라운드어스는 "해당 사항에 대해 전혀 아는 바가 없다. 어제까지만 해도 큐브와 상표권 관련 논의를 했다"고 입장을 밝혔다. 당사자인 장현승도 당혹스럽다는 반응이다. 그는 이날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태어나서 처음 듣는 소리고 그럴 생각도 전혀 없다"며 불편한 심경을 드러냈다가 10여분 만에 글을 삭제했다.

비스트의 원년 멤버들과 장현승에게 설명 없이 독단적으로 공식입장을 발표한 큐브의 처세에 네티즌은 분노를 표했다.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비스트를 비스트라 부르지도 못하고 홍길동이냐"(uno9****) "비스트 팬은 아니지만 이건 아니다. 상도덕에 어긋나는 횡포"(blue****) "당사자와 의논도 안하고 언론에 공개 발표를 하는 게 상식적으로 이해가 안 간다"(juli****)라는 등 비판이 쏟아졌다.

이소라 기자 wtnsor21@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