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눈]

배우 남궁민이 KBS2 수목극 ‘김과장’에서 속 시원한 ‘사이다’화법으로 시청자들의 눈도장을 찍었다. KBS 제공

KBS2 수목극 '김과장'의 배우 남궁민이 동시간대 시청률 1위에 오르며 활짝 웃었다. 국민드라마로 불렸던 '대장금'의 한류스타 이영애를 누르고 맛본 짜릿한 결과였다.

'김과장'은 2일 방영된 4회에서 13.8%(닐슨코리아)를 기록해 동시간대 방송된 SBS '사임당, 빛의 일기'(12.3%)를 앞질렀다. '김과장'은 1회와 2회에서 7%의 시청률을 유지했다가 3회에선 12.8%로 반등하며 '사임당, 빛의 일기'('사임당')를 바짝 추격했다.

'김과장'보다 하루 늦은 26일 1,2회를 연속 방송한 '사임당'은 엄마이자 아내, 시간강사 등 '워킹맘'을 대변하는 이영애에 집중했고, 이탈리아의 아름다운 풍광까지 결합하는 등 초반 시청률을 잡기 위해 총력전을 펼쳤다. 그 결과 '사임당'은 1회와 2회를 각각 15.5%, 16.3%의 시청률로 출발했다. 하지만 3회에서 13%로 떨어지더니 4회 만에 '김과장'에 시청률 1위 자리를 내주고 말았다.

'김과장'의 선전은 어느 정도 예견됐다. 남궁민의 '원맨쇼'라고 할 만큼 코믹 연기와 함께 '을'의 항변이 시청자들의 마음을 사로 잡았기 때문이다. 특히 4회에선 TQ그룹의 경리과장 김성룡(남궁민)이 회장 아들을 향한 속 시원한 '사이다 일침'으로 박수를 받았다. 김 과장은 자신이 올린 비용 처리를 반려했다고 소리를 지르는 회장 아들에게 "법인카드 사용처의 80%가 처리 불가 항목이고, 개인카드 사용내역들 역시 업무관련성이 전혀 없다"고 따졌다. 그러면서 "무슨 업무를 호텔 스위트룸하고 클럽에서 보느냐"고 조목조목 물었다.

갑에 대한 을의 '속풀이' 대사는 계속됐다. 그는 "경리부가 호구야? 니 현금자동지급기냐고? 아버지가 회장이면 개념을 지하주차장에 놓고 와도 돼?" "아부지한테 이르려고? 일러라 일러. 내가 니 아버지면 회사 창피해서 못 다녀!" 등으로 일갈했다.

네티즌도 김 과장을 연기하는 남궁민에게 응원의 메시지를 보내고 있다. 이들은 "남궁민 연기를 시청하는 재미에 '사임당'보다가 진작 갈아탐"(gu*******), "믿고 보는 남궁민"(as*******), "남궁민과 김원해의 자연스러운 연기에 반함"(mi******) 등으로 사회관계망서비스(SNS)와 관련 기사 댓글을 통해 의견을 남겼다.

강은영 기자 kiss@hankookilbo.com

관련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