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20대 총선 전 정세균 더불어민주당 의원(현 국회의장)이 올린 트윗과 당시 여론조사 그래픽. 실제 결과는 50%를 훌쩍 넘는 득표율로 오세훈 전 시장을 따돌렸다.

“여론조사에서 오세훈 후보 45.8%, 제가 28.5%로 보도가 되었습니다. 17.3%포인트 격차입니다. 이 숫자를 꼭 기억해 주십시오. 이것이 왜곡인지 아닌지 제가 증명해 보이겠습니다.”

지난해 3월 24일 정세균 의원(현 국회의장)이 남긴 트윗이다. 실제로 정 의원은 다음달 총선에서 압승을 거뒀다.

한 유명 여론조사회사의 대표는 총선 바로 전날에는 “새누리당 155~170석, 더민주 90~105석, 국민의당 25~35석”이라며 공개적으로 트윗을 날리기도 했으나 결과는 새누리당의 과반 붕괴였다.

헌법재판소의 대통령 탄핵 관련 결정도 아직 나지 않았는데, 벌써부터 선거의 계절이다. 매일 아침 여론조사 결과가 우후죽순 보도된다. 그러나 조기 대선으로 갑작스레 선거의 계절이 되자 기존의 믿지 못할 여론조사가 또다시 양산되고 있다.

지난해 12월 신문협회, 방송협회, 인터넷신문협회, 기자협회 등 여러 언론 유관단체와 소속 언론사들은 ‘선거여론조사보도준칙’을 발표했다. 준칙에 따르면 “조사 대상자의 선택이 조사 기관에 의하여 무작위로 이루어지지 않는 방법, 즉 과학적 표집과정을 거치지 않은 사람이 응답자로 참여하는 인터넷 여론조사 또는 ARS 여론조사를 언론사가 기획하거나 여론조사업체에 의뢰하지 말아야 한다(8조 2항)”고 돼 있다. 일반적인 ARS 여론조사는 면접조사에 비해 비용이 매우 싸지만 대부분의 응답자가 듣는 즉시 꺼버리기 때문에 응답률이 낮고 표본의 대표성이 매우 떨어질 수밖에 없다. 그래서 언론단체들이 직접 이 같은 방법을 사용한 여론조사를 기획하지 않겠다고 스스로 선언했는데도 선거가 임박하자 우후죽순 나오고 있는 것이다.

요즘 여론조사 공정심의위원회 사이트(http://www.nesdc.go.kr/)에 들어가 보면 가관이다. 이달 들어 3일 동안만 해도 응답률 4%대의 ARS 방식 여론조사가 잔뜩 올라와 있다. 20만~30만개 번호에 마구마구 걸어서 그 중 전화를 받은 2만~3만명 중 끝까지 응답한 1,000명만을 대상으로 한 조사다. 어떤 여론조사는 응답자의 남녀 비율이 7:3이고, 어떤 곳은 ‘100% 유선 ARS’를 사용해 20대 응답자가 할당 인구수의 절반도 채우지 못했다.

여론조사의 신뢰도는 표본의 대표성이 결정하므로, 대표성이 있는 표본을 조사기관이 직접 추출하고 그들로부터 답변을 받아야 한다. 성별, 연령, 지역뿐 아니라 직업 등 유권자의 인구비례를 정확히 반영한 대규모 패널을 구성하고, 이 패널에 속한 응답자들이 전화를 받지 못했다면 여러 차례 전화를 걸어서 답을 받아내는 식으로 이뤄지는 것이 이상적이다. 반면 무작위로 수십만명에게 ARS 전화를 돌려서 대부분 응답이 거절되고, 적극적으로 여론조사에 참여할 의사가 있는 극소수의 응답자들로 1,000명을 채우는 식, 그러고도 성별, 연령별 할당량이 채워지지 않으면 ‘가중치’를 부여해 뻥튀기하는 식으로는 ‘진짜 여론’을 반영할 수가 없다.

제대로 된 여론조사를 실시하기 위해서는 일정 수준 이상의 비용과 시간이 필요하다. 미디어는 비용과 시간이 들더라도 고품질 여론조사를 실시하도록 노력해야 한다(선거여론조사 보도준칙 10조 1항). 여론조사에 대한 수요가 급격히 늘어난 조기 대선 국면에서 미디어가 신뢰도 높은 여론조사를 기획해 주길 바라는 것은 꿈일까.

최진주기자 pariscom@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