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승준의 '악담(樂談)']

가수 자이언티는 신곡 '노래'에서 "이 노래가 유명해지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노래하지만, "유명해졌으면 하는 바람으로 만들었다"고 농담했다. YG엔터테인먼트 제공

가요 중엔 ‘다리’와 관련된 히트곡이 여럿 있습니다. 가수 혜은이의 ‘제3한강교’(1979)를 비롯해 주현미의 ‘비 내리는 영동교’(1985) 등이 대표적이죠. 한강을 바라보며 다리를 걷거나 어둠이 깔린 대교를 쓸쓸히 지나가는 차를 바라보면 상념에 젖기 마련입니다. 누군가는 쉼 없이 흘러가는 강물을 바라보며 사랑을 약속했겠죠. 다리 위 사람들의 풍경과 그들이 겪을 감정의 소용돌이는 많은 이들이 공감하는 보편적인 소재가 됩니다. 작곡가라면 악상이 떠오를 겁니다.

그렇다면 2000년대 이후 다리를 배경으로 한 가장 유명한 노래는 무엇일까요. 가수 자이언티의 ‘양화대교’(2014)를 빼놓을 수 없습니다. 홀로 집에 있던 소년이 택시 운전사였던 아버지에 “어디냐”고 여쭤보면 항상 “양화대교”라고 답했다는 자전적 얘기로 뭉클함을 준 노래입니다. 양화대교를 소재로 평범함 가족의 삶의 풍경을 녹여 많은 이들의 공감을 샀습니다. 2014년에 발표된 ‘양화대교’는 한 해 뒤인 2015년 MBC 예능프로그램 ‘무한도전’에 소개되면서 화제가 됐습니다. 멜론 등 6개 음원 사이트의 음원 소비량을 조사하는 가온차트에 따르면 ‘양화대교’는 2015년 ‘음원 스트리밍 톱10’에서 9위(6,645만8,899건)를 차지하며 ‘차트 역주행’의 신화를 썼습니다. 같은 해 숱한 화제를 뿌린 걸그룹 EXID의 ‘위아래’(6,493만9,438건)보다 더 많은 사람들이 찾을 정도로 신드롬을 일으켰습니다.

갑작스럽게 유명세를 얻게 되면 웃지 못할 사연도 뒤따라오기 마련입니다. 지난 1일 서울 마포구 YG엔터테인먼트 내 흑인 음악 레이블인 더 블랙 사무실에서 만난 자이언티는 “정말 전화가 많이 왔다”며 ‘양화대교’에 얽힌 얘기를 털어놨습니다. 그는 데뷔 초부터 인터뷰를 잘 안 했던 데다, ‘양화대교’로 스타가 된 이후에는 (싱글이 아닌) 앨범을 내지 않아 간담회 자리 조차 없었습니다. 취재진의 질문은 ‘양화대교’에 몰릴 수 밖에 없었습니다.

자이언티는 2015년 별이 빛나는 밤에 쉽게 잠을 이룰 수 없었다고 합니다. 새벽 2시, 5시 가리지 않고 한 밤 중에 ‘나, 양화대교야’라며 전화를 거는 지인들 때문입니다. ‘민폐’에는 나름 법칙이 있었답니다. 대부분 ‘양화대교’ 노래를 튼 채로 전화를 한 뒤 꼭 옆에 있는 사람을 바꿔줬답니다. 팬이라며 아는 척 좀 해달라는 부탁인 거죠. 새벽 2시 넘어 걸려 온 지인 전화는 술을 마시고 오른 취기에 낭만에 빠져 무턱대고 하게 된 연락이었겠지요. 하루 이틀도 아니고, 몇 달 동안 이런 일이 반복되었으니 자이언티에게 곤욕이었을 겁니다.

‘양화대교’의 인기로 인한 자이언티의 행복한 비명은 1일 낸 새 앨범 ‘OO’의 곳곳에 담겨 있었습니다. 수록곡 ‘콤플렉스’에는 ‘전화 좀 그만했으면 좋겠어. 특히 너네 양화대교 지나갈 때’란 ‘양화대교’와 관련된 가사가 있습니다. 자이언티는 ‘양화대교’로 성장통도 치렀습니다. 그는 또 다른 신곡 ‘바람’에서 “저 사람들은 내가 노래하길 바라. 뭐든 이야기하길 바라”라며 “나는 할 말이 없어, 없는데 위로 되어주길 바라, 내가 뭔가가 되어주길 바라”라고 읊조립니다. ‘양화대교’ 같은 따뜻한 위로의 노래 혹은 이야기를 바라는 주위의 시선에 대한 부담을 털어놓은 겁니다. 자이언티는 ‘양화대교’가 화제가 된 뒤 ‘바람’을 만들었습니다. “나는 아무것도 아닌 놈”이라고 그는 노래 가사로 자신의 심정을 전합니다. ‘양화대교’ 후 쏟아진 스포트라이트에 스트레스가 컸다는 겁니다. 그가 신곡 ‘노래’에서 “이 노래는 유명해지지 않았으면 해”라고 노래한 이유이기도 합니다.

자이언티는 ‘양화대교’를 30분 만에 썼다고 합니다. 음악적으로 스트레스를 많이 받을 때 미국으로 여행을 떠난 뒤 한국으로 돌아오는 비행기 안에서였습니다. 그는 가족에 하고 싶은 말을 편지에 적는다 생각하고 ‘양화대교’ 노랫말을 썼습니다. 2011년 데뷔 곡 ‘클릭 미’로 음악 활동을 시작한 그가 그간 써 온 곡은 60여 개가 넘습니다. 이 곡들 중 가장 빨리 완성한 곡이 ‘양화대교’랍니다. 그는 자신이 가장 빨리 만든 곡으로 저작권료 수입으로만 수 억원(2015년 기준)을 챙긴 스타가 됐습니다. ‘젊은 가장’이 된 리듬앤블루스(R&B)가수는 어머니께 차도 선물했다네요.

자이언티는 멋 부리지 않고 말하듯이 삶의 민낯을 노래에 담는 재능을 지닌 가수입니다. 뻔한 사랑 노래만 부르는 R&B가수와 다른 그의 장점이지요. 그는 “의도하고 힐링송을 만든 게 아니”라고 부끄러워했지만, 2015년 낸 ‘꺼내 먹어요’도 ‘양화대교’ 못지 않은 ‘힐링송’ 중 하나였습니다. “배고플 땐 이 노래를 아침 사과처럼 꺼내 먹어요”라는 그의 속삭임에, 일상에 지친 많은 이들이 위로를 얻었죠.

가수 자이언티에 선글라스는 트레이드 마크다. 사람들 앞에 서는 것이 부끄러워 무대에 오를 때 꼭 쓴다. YG엔터테인먼트 제공

하지만, 자이언티만의 음악적 치유의 언어는 새 앨범 ‘OO’에서 다소 약해진 것 같습니다. 가사의 재치는 여전하나, 누군가의 쓸쓸함을 보듬어 줄 곡이 눈에 띄지 않습니다. 타이틀곡인 ‘노래’와 ‘콤플렉스’는 가수로서 그의 경험을 지나치게 담아, 거리감을 줍니다. 노래가 오랫동안 누군가에 소비되려면 청취자가 ‘내 얘기’라 느끼며 곡 안에 들어갈 수 있는 여백이 가사 안에 있어야 하는데, 너무 ‘가수 자이언티’ 얘기라 몰입이 안 된다는 얘깁니다. ‘영화관’에서 보사노바 장르를 시도하는 등 멜로디에 아날로그적 따뜻함이 스며든 점은 인상적이나, 전반적으로 그의 이야기가 가벼워진 인상은 지울 수 없습니다. 자이언티가 새로운 ‘양화대교’로 밤 늦게 누군가의 전화를 받으며 홍역을 치를 일이 앞으로 더 자주 일어났으면 좋겠습니다.

양승준 기자 comeon@hankookilbo.com

관련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