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눈]

뮤지컬 '더 언더독'에 출연하다 병원 신세를 두 차례나 진 배우 이태성. 더 퀸 엔터테인먼트 제공

배우 이태성이 19일 서울 대학로 유니플렉스에서 열린 뮤지컬 ‘더 언더독’ 2막 공연 중 무대 뒤에서 대기하다 호흡 곤란을 호소해 병원 응급실로 이송됐다. 이태성이 건강 악화를 이유로 2주 동안 공연을 하지 못한 다른 배우의 공연까지 대신 하다 탈이 나 공연제작사 등은 무리하게 공연을 이끌었다는 비판을 피할 수 없을 것으로 보인다.

20일 이태성의 소속사인 더 퀸 엔터테인먼트(더 퀸)에 따르면 이태성은 충분한 휴식을 취해야 한다는 주치의의 진단을 받고 서울 강남구의 한 병원에 입원해 이틀째 치료를 받고 있다.

이태성은 최근 과로를 해 건강이 급격하게 나빠졌다. 그는 지난 14일에도 어지러움이 심해 병원 응급실에 가 링거를 맞고 퇴원한 바 있다. 주인공 진 역에 더블 캐스팅된 배우 김준현이 지난 4일부터 2주간 건강 문제로 자리를 비워 이태성이 그의 공연까지 하느라 피로가 누적된 탓이 크다는 게 소속사의 설명이다. 이태성은 당시 주치의로부터 “이 상태로는 공연은 무리다”라는 말을 듣고 나흘 간 휴식을 취했으나, 더 이상은 무대를 비울 수 없어 완쾌되지 않은 상태에서 다시 무대에 올랐으나 결국 탈이 났다.

이태성의 입원으로 공연에는 ‘비상’이 걸렸다. ‘더 언더독’ 공연제작사는 이날 이태성이 출연할 예정이었던 공연을 비롯해 22일까지 사흘 동안 공연을 전격 취소했다. 더 퀸은 “이태성이 안정을 찾을 때까지 당분간 입원치료를 받을 예정”이라며 “공연 복귀 시기 및 여부는 배우의 회복 상태를 보고 결정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태성의 입원 소식을 접한 네티즌은 사회관계망서비스(SNS) 등 온라인에 ‘뮤지컬을 보려 갔는데, 공연도중 배우가 호흡곤란을 일으켜 공연이 중단돼 놀랐다. 이태성 배우의 쾌유를 기원한다’(moodo****)며 이태성의 회복을 바랐다. 배우의 쾌유를 바라면서도 ‘2주 동안 혼자 다 소화해내는 동안 제작사는 대책 마련 안하고 뭐 했지?’(ylem****), ‘두 사람이 해야 할 공연을 혼자서는 무리지. 책임감 때문에 공연은 시작했지만 많이 힘들었을 듯’(myst****), ‘주연 더블캐스팅인데 한 명이 아파서 2주 동안 이태성이 모든 공연을 해? 병 안 나는 게 이상하다’(base****)등 제작사를 비판하는 글을 올리기도 했다.

양승준 기자 comeon@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