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연기대상서 성동일 의상 지적 등 무례함 논란

지난달 31일 ‘2016 SAF SBS 연기대상’ 진행을 맡은 개그맨 이휘재.

SBS 연기대상 진행을 맡은 개그맨 이휘재가 시상식 참석 배우들을 향해 무례한 발언을 쏟아내 논란을 빚었다.

이휘재는 지난달 31일 서울 상암동 SBS프리즘타워에서 열린 ‘2016 SAF 연기대상’에서 걸그룹 걸스데이의 민아, 배우 장근석과 함께 시상식 진행을 맡았다.

이휘재는 시상식에 참석한 배우들에게 다소 불쾌감을 줄 수 있는 말을 잇달아 내뱉었다. 시상식 초반 출연자석에 앉아 있는 배우 성동일을 가리키며 “성동일씨 때문에 굉장히 놀랐다. PD인가 연기자인가 헷갈릴 정도로 의상을… 당황스럽다”며 갑자기 그의 옷차림을 지적했다. 성동일은 당시 정장 위에 검정색 패딩 점퍼를 입고 있었다. 이휘재는 이어 “옆에 계신 분이 PD맞죠? 안경 끼신 분이 감독님이시고. 형님은 배우시죠?”라며 의상에 대한 농담을 이어갔다.

성동일이 당황한 듯 시종일관 무표정한 얼굴로 일관하자 이휘재는 재차 “당황스럽네요. 지금 막 (드라마를) 찍다 오신 거예요? 아니죠? 집에서 오신 거죠?”라며 의상 지적을 계속했다. 이휘재 옆에 선 민아와 장근석이 웃음으로 무마했지만 계속된 이휘재의 농담에 장내는 한때 어색한 분위기가 감돌았다.

이휘재는 이날 배우 성동일의 의상을 지적하는 등 출연자들을 향한 무례한 발언으로 도마에 올랐다. 방송화면 캡처

곧이어 성동일이 ‘푸른 바다의 전설’로 특별 연기상 수상자로 호명돼 점퍼를 벗고 무대에 올랐을 때도 이휘재는 “추우셔서 점퍼를 입으셨구나. 드라마의 연출 겸 배우시다. 성동일 조연출 겸 배우”라며 농담을 멈추지 않았다.

이 뿐만이 아니었다. 이준기, 아이유를 비롯한 드라마 ‘달의 연인-보보경심 려’ 출연진이 자리에서 일어나 카메라를 향해 인사하자 이휘재는 헛웃음을 치며 “굳이 일어서서 갑자기… 카메라 감독님 놀라게”라는 발언으로 출연자들을 멋쩍게 했다.

이날 베스트 커플상을 수상한 이준기와 아이유에게도 이휘재의 무례함은 계속됐다. 아이유가 “(극중 배역인)해수라는 캐릭터를 예쁘게 만들어주신 이준기 선배님에게 감사하다”며 수상 소감을 전하자 그는 “약간 이상한데 이 둘? 아니죠?”라며 두 사람의 관계를 의심하는 듯한 발언을 했다. 공개 열애 중인 아이유와 가수 장기하를 배려하지 못한 발언이었다. 두 배우가 당황한 기색을 보이자 민아가 “아휴, 그러지 마세요”라며 분위기를 전환하려고 했으나 이휘재는 “두 분은 저희가 의심을 좀 하도록 하겠다”며 농담을 멈추지 않았다.

‘질투의 화신’으로 이날 남자 최우수상을 수상한 배우 조정석에게도 연인 거미에 대한 언급을 강요하는 듯 “그분 이름을 꼭 이야기 해야 한다”며 재촉해 시청자들의 눈살을 찌푸리게 했다.

이날 방송을 지켜 본 시청자들은 이휘재의 무례한 진행에 혹평을 쏟아냈다. 온라인에는 “방송 내내 저만 불쾌하고 무안했던 게 아니었군요”(wf******), “성동일씨 표정관리 안 되던데 이해가 갑니다. 불쾌하셨을 듯”(ri*******), “농담이나 유머도 상대방의 기분을 상하게 하면 더 이상 농담이 아닙니다”(sf******), “배우들에게도, 시청자들에게도 사과하셨으면 좋겠습니다”(oe******) 등의 의견이 올라왔다.

조아름 기자 archo1206@hankookilbo.com

관련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