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환생’ "청년 아픔 공감했을 것"... 디지털로 세월호 구의역 슬픔 달래

KBS1 교양프로그램 '감성과학프로젝트-환생’이 홀로그램 등을 활용해 복원시킨 속 '가객' 김광석(왼쪽)의 모습. KBS 제공
‘어른’ 사라진 시대 ‘가객’의 노래에 기대다

전남 진도군 팽목항. 흐린 날씨에 파도가 거센 어느 날, 한 사내가 ‘노란색 리본’을 어루만진다. ‘잊지 않을게’란 문구가 흐느끼듯 바람에 휘날린다. 꿈을 채 펴지 못하고 바다에 잠든 경기 안산시 단원고 학생 등 세월호 참사 희생자 위로에 나선 이는 다름 아닌 ‘가객’ 김광석(1964~1996)이다.

28일 방송된 KBS1 교양프로그램 ‘감성과학프로젝트-환생’(‘환생’)이 20년 전 세상을 떠난 가객을 소환해 시대의 아픔을 어루만져 시청자의 공감을 샀다.

‘치유의 노래’가 사라진 시대, 김광석의 등장은 큰 울림을 줬다. 방송 후 온라인에는 ‘요즘처럼 혼란한 시국에 마음이 치유됐다’(vane****), ‘요즘 같은 시국에 예전 노래가 그립고 그때로 돌아 가고 싶어진다’(bang****), ‘그가 떠난 지 20년, 그의 노래는 아직도 세상에 남아 사람들의 마음을 읽고 있다’(yugu****)는 반응이 쏟아졌다. 세월호 참사로 국가 안전망의 붕괴를, ‘구의역 스크린도어 사고’로 열악한 비정규직 노동 현실과 청년의 설움을 확인하며 사람들은 실의에 빠져있다. 상처가 아물기도 전에 최근 ‘박근혜-최순실 게이트’로 드러난 민주주의 훼손을 지켜보며 사람들의 실의는 절망으로 변했다. 시대의 상처를 보듬어줄 수 있는 어른이 사라지고 있는 현실에서, 김광석이 생전에 남기고 간 따뜻한 노래와 말들에 기대 시청자들은 위안을 얻었다.

KBS1 교양프로그램 '감성과학프로젝트-환생’ 속 '가객' 김광석이 세월호 참사가 벌어진 전남 진도군 팽목함을 찾아 희생자와 유족을 위로하고 있다. KBS 제공
구의역과 세월호 참사를 보며 김광석 찾은 사람들

20년 전 세상을 떠난 가객은 어떻게 돌아왔을까. ‘환생’에서 김광석은 유년 시절을 보낸 서울 창신동 골목길을 걸어가며 주민들에 인사를 건넨다. 명동극장 앞에서 하모니카를 입에 물고 통기타를 치면서 노래를 부르기도 한다. ‘아직 살아있는 게 아닐까’란 착각이 들 정도로 김광석의 모습은 실제 같다. 얼굴에 난 점 위치까지 똑같다. 29일 제작진에 따르면 대역과 첨단 기술의 힘을 빌려 가객을 부활시키는 데 성공했다. 체격과 얼굴 등이 김광석과 닮은 배우를 오디션을 거쳐 뽑은 뒤 그 대역이 현지에 가 촬영을 하면, 영상에 컴퓨터그래픽(CG)과 특수시각효과(VFX)기술을 덧입혀 ‘가객’을 되살렸다. ‘환생’은 지난해 하반기에 기획을 시작해 제작 기간만 6개월이 넘었다.

특히 눈길이 갔던 건 김광석이 찾은 장소들이었다. ‘환생’에서 김광석은 ‘편히 쉬세요’ 등 추모의 글들이 가득한 구의역을 가 사고 당시를 되짚고, 이른 나이에 세상을 떠난 수리공을 위로해 뭉클함을 준다.

제작진은 시민 2,000명을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 결과를 토대로 김광석을 팽목항과 구의역을 잇는 다리로 삼았다. ‘김광석이 살아 있다면 어떤 사건을 위로하는 노래를 불렀을까’란 질문에 ‘구의역’과 ‘세월호’란 응답이 가장 많이 나왔기 때문이다. ‘환생’의 제작을 총괄한 김상무 책임프로듀서(CP)는 한국일보와의 전화 통화에서 “설문에서 ‘김광석이 청년들의 아픔을 공감했을 것’이란 답변이 많이 나왔다”며 “김광석은 시대와 호흡했던 가객이고, 살아 있다면 분명 시대의 아픔이 있을 때 노래를 만들어 위로해 줬을 것이란 생각에서 프로그램을 만들게 됐다”고 말했다. 프로그램 제작은 김광석 유족의 동의 아래 추진됐다.

KBS1 교양프로그램 '감성과학프로젝트-환생’ 속 '가객' 김광석이 구의역 스크린도어 사건이 벌어진 곳을 찾아 추모 메모를 만지며 비정규직의 슬픔을 달래주고 있다. KBS 제공
“젊은이에 따뜻한 밥 한 끼 조차…” 디지털로 빚어진 가객의 위로

김광석의 육성을 들을 수 있다는 점도 흥미롭다. ‘환생’에서는 김광석이 내레이션을 해 가수 활동 시절 추억을 읊고, 현 시대의 아픔까지 언급한다. 구의역에 간 김광석은 “마음이 아프다”고 했고, 팽목항에 가선 “지금 이 슬픔 잊지 않을게요”라고 말한다. 특히 구의역에서 “어떤 젊은이에게 따뜻한 밥 한 끼 조차 허락하지 않는 가혹한 현실”을 나지막하게 읊조리는 그의 목소리는 시청자들의 가슴을 후벼 판다.

김광석의 목소리는 ‘음성 빅데이터 작업’을 통해 완성됐다. 유족이 지닌 고인의 생전 음성 파일과 KBS가 보유한 김광석의 음성 파일을 모은 뒤, 그 말 속 키워드를 추출해 내레이션 대사를 만들었다. 김광석이 평소에 했던 말을 토대로, 지금 김광석이 살아 있다면 했을 얘기들을 추정해 문장으로 만든 셈이다. ‘환생’에서 김광석은 둘도 없는 동갑내기 친구였던 가수 박학기와 ‘잊어야 한다는 마음으로’를 듀엣으로 부른다. 두 사람은 김광석 생전에 ‘잊어야 한다는 마음으로’를 함께 부른 적이 없다. 제작진이 김광석의 노래와 박학기의 노래를 합성해 마치 듀엣을 하는 것처럼 만든 것이다. 김광석이 생전에 박학기와 ‘잊어야 한다는 마음으로’를 듀엣으로 부르자고 했는데, 먼저 세상을 떠나 지키지 못한 약속을 제작진이 대신 이뤄준 셈이다.

이날 방송에서는 김광석의 주옥 같은 노래들이 쏟아졌다. ‘서른 즈음에’를 비롯해 ‘나의 노래’, ‘광야에서’, ‘내 사람이여’, ‘거리에서’, ‘바람이 불어오는 곳’ 등 우리네 평범한 사람들의 삶과 시대의 감정을 담은 노래들이다. ‘환생’은 애초 김광석의 20주년 기일인 1월 방송을 목표로 제작이 진행됐으나, 고인의 음성 복원 작업 등에 시간이 많이 걸려 방송이 이달로 미뤄졌다. 제작비는 약 3억 원이 들었다.

“김광석 다음엔 신해철 씨 다루고 파”

2회 분량으로 제작된 ‘환생’은 29일 오후 10시에 한 번 더 방송을 탄다. 2부의 주제는 특별한 콘서트다. 김광석이 그를 아낀 선후배 음악인인 그룹 동물원 멤버, 장필순, 김형석 등과 한 무대를 꾸린다. 김 CP는 “김광석을 사랑한 팬 카페 회원들을 공연에 모셨는데, 홀로그램 기술로 되살아 난 가객을 보고선 눈물을 많이 흘렸다”고 촬영 현장 뒷얘기를 들려줬다.

‘환생’ 1부 마지막에서 김광석은 기차 역에 앉아 환한 미소를 짓고 사라진다. 환하게 웃은 장례식 영정 사진처럼, 자신은 떠나지만 슬퍼하지 마라는 남은 자들을 위한 배려다. 그 자신도 힘들게 떠난 이이기에, 그가 남긴 미소는 더 애닯다. ‘환생’ 제작진은 김광석 이후 또 다른 예술인을 부활시켜 시대의 아픔을 보듬을 계획이다. 김 CP는 “기회가 된다면 다음 ‘환생’에선 (가수)신해철씨를 다루고 싶은 게 제작진의 바람”이라고 말했다.

양승준 기자 comeon@hankookilbo.com

치타·장성환 세월호 추모 무대 '먹먹한 감동'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