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고에서 자며 논밭ㆍ김공장에서 일해

기초생활수급비ㆍ장애인 수당도 가로채

경찰, DNA통해 가족 찾아나서

전남지방경찰청 전경.

전남 진도군 개인 농장에서 80대 지적장애인이 40년 동안 노예처럼 살다가 경찰에 구조됐다.

전남지방경찰청은 지적장애 3급인 A(80)씨에게 40년간 농사일을 시키며 착취한 최모(76)씨를 준 사기 및 감금, 장애인 학대, 횡령 등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고 9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최씨는 진도에서 지난 1976년부터 9월 12일까지 A씨를 자신이 운영한 논·밭과 김 가공시설에서 일을 시키고 임금을 지급하지 않은 혐의다. A씨가 받지 못한 임금은 1억2,500만원에 달한 것으로 조사됐다.

또 최씨는 A씨의 기초생활수급비와 장애인수당 입금 계좌를 자신이 관리하며 2,400여만원을 무단 인출해 가로채기도 했다.

조사결과 최씨는“연고가 없는 A씨를 가족처럼 돌봤다”고 주장했으나 A씨를 농사용품과 먼지가 쌓인 창고 방에 가두고 생활하며 일을 시킨 것으로 확인됐다.

A씨는 지난 9월초 장애인보호시설로 격리 조치됐으며, 오랜 노동으로 쇠약해진 건강 회복과 백내장 수술, 치과 등 치료를 받고 있다.

경찰은 현재 A씨 가족을 찾기 위한 수사도 함께하고 있으나 40년 전 행적이나 가족사항 등 기록이 남아 있지 않아 어려움을 겪고 있다. 실종아동전문기관에 등록된 DNA와도 일치하는 정보가 없어 과거 진도군 조도 일대에 살았다는 주변 진술을 토대로 탐문조사를 벌이고 있다.

박경우 기자 gwpark@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