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주교 염수정 추기경-개신교 김장환ㆍ김삼환 목사 등

청와대서 면담… 종교계 “비판 목소리 낼 인사는 회피”

박근혜 대통령이 7일 청와대에서 기독교 원로들을 면담 하고 있다. 악수하는 사람이 김장환 목사, 그 옆이 김삼환 목사. 청와대 제공

박근혜 대통령이 7일 민심 수습을 위해 청와대에서 천주교와 개신교 원교들을 잇달아 만난 가운데 면담에 참석한 개신교측 대표 중 한 사람이 세월호 망언으로 물의를 빚은 보수 목사인 것으로 확인됐다. ‘최순실 국정농단’ 사태와 관련해 청와대를 향한 여론이 날로 악화하는 가운데, 국민과 종교계 일반의 민심을 청취하기 위한 면담이라는 취지가 무색하다.

7일 한국일보 취재 결과 이날 대통령 면담에 참석한 종교인은 천주교 측은 염수정 추기경(서울대교구장), 개신교 측은 김장환 목사(극동방송 이사장ㆍ수원중앙침례교회 원로목사)와 김삼환 목사(명성교회 원로목사ㆍ한국교회평화통일기도회 대표회장)였다. 염 추기경은 오전 10시, 김장환ㆍ김삼환 목사는 오후 3시 각각 대통령과 ‘종교계 원로 면담’을 가졌다.

이중 김삼환 목사는 세월호 참사 당시 '망언‘으로 물의를 빚은 목회자다. 김 목사는 2014년 5월 11일 서울 강동구 명성교회 주일예배 설교에서 “하나님이 공연히 이렇게 (세월호를)침몰시킨 게 아니다. 나라를 침몰하려고 하니, 하나님께서 대한민국 그래도 안 되니, 이 어린 학생들 이 꽃다운 애들을 침몰시키면서 국민들에게 기회를 주는 것”이라고 말해 빈축을 샀다. 또 18일 설교에서도 “세월호(를 두고) 해경 때문이다, 청와대 때문이다, 해수부 때문이다(라고 하면서) 비판 안 하는 데가 없다. 그러면 안 된다"고 말해 구설에 올랐다.

서울 강동구 명성교회 김삼환 목사. 명성교회 홈페이지

이에 대해 종교계에서는 ‘청와대가 정작 비판적 목소리를 낼 인사 섭외는 회피했다’는 거센 비판이 나오고 있다. 특히 개신교의 경우 종교적, 정치적 성향에 따라 여러 스펙트럼의 교단들이 공존하는데, 보수 성향 목회자만 골라 면담한 것은 문제라는 지적이다. 한 개신교 목사는 “정작 비판적 목소리를 낼 교단에는 면담의사 타진조차 없었다”며 “듣고 싶은 말만 들으려고 치르는 요식행위가 아니겠냐”고 말했다.

천주교계도 분위기는 싸늘하다. 지금까지 천주교 대표로 대통령을 면담하는 자리에는 염 추기경뿐 아니라 주교회의 의장주교가 함께 참석해왔는데, 이날 ‘천주교 원로 면담’에는 현 주교회의 의장인 김희중 대주교(광주대교구장)가 참석하지 못했기 때문이다. 김 대주교는 로마 방문를 위해 5일 출국해 11일 귀국 예정이다.

한 천주교계 인사는 “염수정 추기경이 교계의 가장 어른인 것은 사실이나, 더 날 선 발언을 할 김 대주교를 의도적으로 피한 것은 아닌지 아쉽다”고 말했다. 김 대주교는 백남기씨가 의식을 잃고 서울대병원에 입원한 직후 병원을 찾아 가족들을 위로하고 정권을 향해 날을 세우는 등 정권 비판에 앞장서 왔다.

조율 과정도 원활하지 않았다. 청와대는 지난달 말부터 종교계와 면담을 추진해왔고, 당초 7대 종단 수장과 동시 만남을 검토했지만 일정 등이 맞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 과정에서 일부 교단에서는 “이미 거리의 민심이 모든 것을 말하고 있는데 거기에 귀 기울이면 되지 굳이 별도 면담이 필요하겠냐”는 반응도 나왔다. 한 종교계 인사는 “박 대통령의 사과문 발표 이후 여론이 악화하자 다급하게 개별 교계 원로들과의 만남으로 방향을 수정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앞서 박 대통령은 지난 4일 대국민담화에서 "국민들께서 맡겨주신 책임에 공백이 생기지 않도록 사회 각계의 원로 분들과 종교 지도자분들, 여야 대표님들과 자주 소통하면서 국민 여러분과 국회의 요구를 더욱 무겁게 받아들이겠다"고 말한 바 있다.

김혜영 기자 shine@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문화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