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1일 인터넷 커뮤니티 사이트 '뽐뿌'에 올라온 삼성전자 갤럭시노트7 사진. 화면 왼쪽 부분이 그을려 심하게 훼손됐다. 뽐뿌 캡쳐

삼성전자는 2일 오후 5시 긴급 기자간담회를 열고 국내외에서 배터리 발화 문제를 일으킨 스마트폰 갤럭시노트7을 전량 회수해 신제품으로 바꿔주겠다고 전격 발표했다.

다음은 삼성전자 사과문 전문.

삼성전자 제품을 아끼고 사랑해 주시는 고객님의 한결 같은 성원에 감사드립니다.

저희 삼성전자가 지난 8월 19일 출시한 갤럭시노트7 일부 제품에서 배터리 소손 현상이 접수됐습니다.

신제품 출시 후 얼마 지나지 않아 이러한 소손 현상으로 사용 중 불편 겪으신 고객들과 저희 제품을 사랑해주시는 모든 분들께 염려를 끼치게 되어 대단히 죄송스럽게 생각합니다.

9월 1일 기준으로 국내외 총 35건이 서비스센터를 통해 접수됐고, 이는 100만대 중 24대가 불량인 수준입니다. 원인 분석 결과 배터리 셀 자체 이슈로 확인됐습니다.

배터리 공급사와 함께 불량 가능성이 있는 물량을 특정하기 위한 정밀 분석작업을 진행 중이나, 소비자 안전을 최우선으로 생각해 판매를 중단하고 구입 시기와 상관 없이 갤럭시노트7 신제품으로 교환해 드리기로 결정했습니다.

그러나 자체 수급과 제품 준비에는 약 2주 정도 소요될 것으로 예상됩니다.

최대한 빠르게 신제품으로 교환해 드릴 계획이며, 제품이 준비되기 전이라도 서비스센터를 방문해주시는 고객에 대해서는 이상 여부를 점검하고 조치해 드리겠습니다.

국가별 교환가능 시기는 각 국가에서 사용되고 있는 특정 부품의 수급 상황을 고려해 최대한 이른 시기에 고객 분들께 공지해 드리도록 하겠습니다.

저희 제품을 아껴주시는 소비자 여러분께 불편을 드린 점 다시 한 번 깊이 사과드립니다.

관련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