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스포츠경제 이현아] 배우 이완이 7년 만에 안방극장에 복귀한 소감을 전했다.

이완은 26일 서울 목동 SBS에서 열린 새 주말극 '우리 갑순이'의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이완은 2009년 '태양을 삼켜라' 후 드라마 복귀 신고다. 군 전역 전후로 영화에만 얼굴을 비춰오다 이번 '우리 갑순이'로 오랜만에 시청자들과 만난다.

이완은 "군대를 다녀오고 이러저러하다보니 시간을 흘렀다. 쉬려고 한 게 아닌데 시간이 지났다. 무엇보다 SBS에 왔을 때 반가웠고 기대가 많이 됐다"고 말했다.

이완은 7년의 공백에도 수월하게 현장에 복귀해 연기에 전념하고 있다. 촬영현장, 기술의 변화에도 부담 대신 재미를 느끼며 연기에 몰두 중이다. 이완은 "오랜만의 촬영이라 걱정이 많았는데 재미있게 촬영을 잘 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완은 '우리 갑순이'에서 부모가 시키는대로 의사가 돼 돈 많은 집의 데릴사위로 처가살이를 하는 신세계 라는 인물을 맡았다. 유선, 김소은과 세 남매로 등장 결혼과 이혼, 재혼 등 부부의 현실을 그린다. 24일 첫 방송.

사진=임민환기자 limm@sporbiz.co.kr

이현아 기자 lalala@sporbiz.co.kr

[한국스포츠경제 관련기사]

[리우 결산] 이제는 평창이다...이희범 '최고 대회 될 것'

강성훈, ‘바클레이스 1R’ 제이슨 데이와 어깨 나란히

폭염에 ‘마실 것’ 부족 현상, 웃는 음료, 우는 우유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