막바지 폭염이 기승을 부린 24일 강원 춘천역 철길에 아지랑이가 피어 오르고 있다. 춘천=연합뉴스
중부지방은 27일 오전 비 소식
서울 낮 기온 28도로 내려갈 듯

이달 내내 지속됐던 폭염이 주말이면 물러갈 것으로 보인다.

25일 기상청에 따르면 26일 전국의 낮 최고기온은 24~32도로 예보됐다. 25일 밤부터 중국 북동지역에서 찬 공기가 유입되고, 국내에 머물렀던 고온다습한 북태평양고기압 세력이 약화하면서 기온이 떨어지겠다. 특히 중부지방은 오전까지 비가 내리면서 서울의 경우 낮 기온이 28도까지 내려갈 것으로 관측됐다. 토요일인 27일에는 전국이 전날보다 2도 가량 더 떨어지겠다. 이로써 주말 무렵에는 전국 대부분 지역에서 폭염주의보 및 경보가 해제될 것으로 예상된다.

다음주도 전국의 최고기온이 30도 안팎을 유지하겠다. 최저기온이 23도 이하로 떨어져 열대야는 나타나지 않을 전망이다. 다만 현재 일본 남쪽해상에 위치한 제10호 태풍 ‘라이언록(LIONROCK)’의 발달과 이동경로가 변수다. 기상청 관계자는 “만약 태풍이 한반도 쪽으로 북상하면 북태평양고기압을 다시 국내로 밀어내는 효과가 있어 기온이 올라갈 수도 있다”고 말했다.

장재진 기자 blanc@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