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흥시-서울대 시흥캠퍼스 실시협약
기숙형 대학 등은 단계적 추진
서울대 시흥캠퍼스 조감도. 시흥시 제공

서울대학교가 9년간 끌어왔던 시흥캠퍼스 조성사업을 본격화한다. 이르면 2018년 3월 문을 열 전망이다.

경기 시흥시는 22일 서울대, 배곧신도시 지역특성화 사업자인 한라와 서울대 시흥캠퍼스 조성을 위한 실시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협약에 따라 한라는 배곧신도시 특별계획구역 91만여㎡ 가운데 교육ㆍ의료복합용지 66만2,000여㎡에 3,000억 원을 들여 캠퍼스를 조성한 뒤 서울대에 무상 기부한다. 캠퍼스는 올 하반기에 착공, 2018년 3월부터 순차적으로 들어선다

협약에는 구체적인 캠퍼스 조성안이 포함되지는 않았으나 ▦친환경 캠퍼스를 조성 ▦국가발전에 기여할 수 있는 글로벌복합연구단지 조성 ▦배곧신도시 교육특구지정에 협력 등이 포함됐다.

또 공교육 발전을 위한 협력과 초ㆍ중ㆍ고 단위학교에 교육 프로그램 개발을 위해 상호 노력하기로 하는 내용도 담겼다.

서울대 시흥캠퍼스는 관악캠퍼스의 과밀을 해소하기 위해 조성되는 곳인 만큼 공간 제약상 어려웠던 무인자동차, 드론 등 첨단 연구공간이 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학생들의 반발을 부른 기숙형 대학(Residential college)은 단계적으로 추진하기로 했다. 애초 논의됐던 서울대 병원 분원 설립 등도 검토가 될 것으로 보인다.

그림 2

시흥시는 조만간 서울대 등과 공동협의체를 구성해 조성안을 구체화한다는 계획이다.

서울대의 추가 캠퍼스 조성 논의는 지난 2007년 시작됐다. 시흥시와는 2009년 양해각서를 맺은 뒤 2011년 기본협약, 2012∼2014년 3차례 부속합의서를 체결했다. 이번에 맺은 실시협약은 법적 효력을 부여하는 협약이다.

시흥시는 그 동안 서울대가 캠퍼스 활용 설계 미 확정, 학생 반발 등을 이유로 실시협약을 수년간 미뤄 어려움을 겪어왔다.

김윤식 시흥시장은 “서울대 시흥캠퍼스는 기숙과 교육을 병행하는 전인교육형 캠퍼스로 조성될 것”이라고 말했다.

유명식기자 gija@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