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주 주민 간 사드 둘러싼 찬반 논란 본격화

김관용 경북도지사가 16일 경북도청에서 성주 사드 제3 후보지 검토를 공론화하고 있다. 경북도 제공
성주지역 27개 단체가 16일 성주군청 앞마당에서 사드 제3 후보지 공론화를 촉구하고 있다. 최홍국기자 hkchoi@hankookilbo.com

김관용 경북도지사가 16일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THAADㆍ사드) 배치와 관련, “주민동의를 바탕으로 국가안보를 지켜낼 수 있는 최적의 대안을 찾자”며 ‘제3 후보지’ 검토 문제를 공론화했다. 성주군청년유도회 등 경북 성주지역 27개 단체도 김 지사에 호응하는 성명서를 발표, 성주 내에서도 사드 제3 후보지 검토를 둘러싼 찬반논란이 본격화하고 있다.

김 지사는 이날 ‘사드 문제와 관련해 국민께 드리는 호소’를 통해 “사드배치를 둘러싸고 국론이 분열되는 상황은 참으로 안타깝다”며 “정부는 군민들이 수긍할 수 있는 창구를 마련하고, 군민들은 나라와 성주를 함께 바라봐달라”고 부탁했다.

또 “정부는 성산포대만 고집해서는 문제를 풀 수 없다는 사실을 인식하고, 군민들은 국가안보를 위한 불가피성을 헤아려달라”며 “양보와 타협을 통해 지혜와 힘을 모아달라”고 호소했다.

성주지역 27개 단체도 이날 오후 2시 성주군청 앞마당에서 ‘경북도지사 성명서 발표에 따른 우리의 입장’을 통해 “사드 성주배치 발표 후 지역경제는 도탄에 빠졌고, 주민 생존권에 대한 위협은 나날이 가중되고 있다”며 “성주군수와 성주사드배치철회 투쟁위는 제3의 장소를 전향적으로 검토, 최선의 대안을 찾아달라”고 촉구했다.

한편 이들 단체들이 제3 후보지 공론화를 요구하는 성명서를 낭독하던 중 이에 반대하는 주민들이 차량 5대의 경적을 울리며 행사 진행을 방해하기도 했다. 이날 보훈단체 등은 ‘대화와 소통을 통합 타협으로 난관 극복하자’는 현수막을 내걸었으나 한편에서는 ‘보훈단체 주장은 성주군민의 뜻이 아니다’며 피켓 시위를 벌였다.

한편 17일에는 한민구 국방부장관이 투쟁위와 간담회를 갖고, 18일에는 투쟁위와 주민 간 간담회가 예정돼 있어 사드 제3 후보지를 둘러싼 논란이 최고조에 이를 전망이다.

안동=전준호기자 jhjun@hankookilbo.com 성주=최홍국기자 hkchoi@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