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남대문 무더위쉼터의 모습. 서울시 제공

서울시가 연일 이어지는 폭염에 신음하는 쪽방촌 주민에게 선풍기와 모기장을 나눠준다고 9일 밝혔다.

서울시가 지난달 서울시내 5개 쪽방촌을 조사한 결과, 거주민은 3,507명으로 그 중 95%인 3,347명이 1인가구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 중 474가구는 선풍기가 없고, 720명은 환기창이 없는 방에서 생활 중이다.

이에 시는 선풍기와 환기창이 없는 모든 가구에 선풍기를 설치하고, 출입구에 개폐식 모기장을 설치할 예정이다. KT에서 선풍기 500대를 기증했고 모기장 1,020개는 서울에너지복지시민기금으로 마련했다.

시는 지난 6월부터 쪽방촌 주민들의 여름나기를 위한 특별보호대책을 추진하고, 7~8월을 중점관리기간으로 설정해 관리 중이다. 현재 최대 260명이 동시 이용 가능한 무더위 쉼터 7곳이 운영 중이며, 1일 2회 이상 쪽방상담소 직원, 마을주민으로 구성된 순찰조가 쪽방촌 주민들을 방문하고 있다.

또 초고령자, 질환자 등 건강 관련 특별 취약자 78명도 선정해 방문 간호사들과 순찰조가 매일 1회 이상 안부 확인, 건강상태를 체크하고 있다.

아울러 시는 병물 아리수 등 후원 생수 9만 2,000병을 냉장 후 주민들에게 보급 중이며, 시민과 공공기관, 종교단체, 민간기업 등 32곳에서 후원받은 생필품 26종(1만4,056점)을 지원하고 있다.

김종석 시 자활지원과장은 “쪽방촌 주민들이 조금이라도 더 건강하고 안전하게 여름을 날 수 있도록 열심히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손효숙기자 shs@hankookilbo.com

관련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